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감사원장 "원전감사 외압으로 발표 미룬다는 보도 사실 아니다"

최종수정 2020.06.05 16:15 기사입력 2020.06.05 16:15

댓글쓰기

최재형 감사원장, 월성원전 1호기 조기폐쇄 결정 타당성 감사 조속한 결론 의사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최재형 감사원장이 월성원전 1호기 조기폐쇄 결정 타당성 감사가 시한을 넘기며 장기화한 것과 관련해 외압 때문에 발표가 지연된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최 원장은 5일 '최근 언론 보도와 관련해 드리는 말씀'이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통해 "감사 과정에서 사안이 복잡하고 시간이 촉박해 법정 기한을 지키지 못했지만 외압에 의해, 또는 정치권의 눈치를 보느라 감사 결과 발표를 미루고 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최 원장은 "국회법에 정해진 기간 내에 처리하지 못한 데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며 "법정기간 내에 감사를 종결하지 못한 데 대해 감사원장으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 원장은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된 감사위원들이 감사 발표를 막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해 "일부 언론의 의견 등에 대해서는 근거 없이 감사원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손상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깊은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최 원장은 "감사 결과는 감사위원회 의결로 확정되는 것이어서 감사원은 월성1호기 감사에 대해 현재까지 아무런 결론을 내린 바 없다"면서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조사해 빠른 시일 내 종결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