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WHO, 말라리아약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코로나19 임상실험 재개 (상보)

최종수정 2020.06.04 07:44 기사입력 2020.06.04 07:44

댓글쓰기

WHO 자료안전감시위원회서 "실험 계획서 수정 이유 없어" 권고

하이드록시클로로퀸 / 사진=연합뉴스

하이드록시클로로퀸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세계보건기구(WHO)는 말라리아 치료제이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복용 중이라고 밝혀 화제가 됐던 '하이드록시클로로퀸'에 대한 임상실험을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3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이용 가능한 사망률에 대한 자료를 토대로, 자료안전감시위원회 구성원들은 실험 계획서를 수정할 이유가 없다고 권고했다"고 임상실험 재개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임상실험 집행 그룹이 이같은 자료안전감시위원회의 권고를 받아들였고,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포함한 모든 부문에서 실험을 지속하는 것을 지지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지난달 25일 코로나19 치료제 효능 및 안정성을 실험하는 WHO '연대 실험'에서 자료안전감시위원회가 안전성을 심의하는 동안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연구를 잠정 중단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이같은 결정은 영국 의학저널 '랜싯'이 발표한 연구 결과에 따른 조치였다. 당시 랜싯은 671개 병원 9만6000여명의 코로나19 입원 환자를 상대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효능을 조사한 결과, 해당 치료제를 복용한 환자에게서 사망 위험도가 3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는 연구 결과를 공개한 바 있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