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세계百, 코로나19로 늘어난 '집콕족'에 소형가구 매출 증가

최종수정 2020.06.04 07:17 기사입력 2020.06.04 07:17

댓글쓰기

신세계百, 코로나19로 늘어난 '집콕족'에 소형가구 매출 증가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자 소형 가구에 대한 관심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신세계백화점은 지난 5월 한달간 생활 장르의 매출이 전년보다 28.9% 신장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4일 밝혔다. 혼수를 장만하는 시기가 지난 5월임에도 불구하고 침대는 32.9%, 리클라이너 등 일반 가구의 매출은 66.1%의 높은 신장률을 기록했다.

1인용 소파와 싱글 침대 등 '세컨드 가구'와 연관된 다른 생활 장르의 매출도 함께 신장 중이다. 매트리스의 판매 호조와 관련된 침구류는 5월 한 달간 9.3%의 신장률을 기록했다.


새로운 테이블에 어울리는 식기류를 찾는 고객들로 인해 테이블 웨어 장르도 26.1% 신장세를 보였다. 로얄코펜하겐, 웨지우드 등 프리미엄 그릇의 경우는 48.2%에 달하는 높은 신장률을 기록하며 전체 생활 장르의 신장을 견인했다.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짐에 따라 집 안 분위기를 환기할 수 있는 인테리어 용품도 각광을 받고 있다. 지난 달 화분, 액자 등 리빙 소품 장르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4.5%까지 매출이 올랐으며 리클라이너, 인테리어 조명 등을 앞세운 수입 가구 브랜드는 56.3%를 기록했다.

이에 신세계백화점은 집 꾸미기족을 겨냥한 다양한 콘텐츠를 마련했다. 먼저 영등포점 리빙 전문관에서는 세컨드 가구 수요에 맞춘 특별한 팝업 행사를 선보인다.


리빙 전문관 5층에서는 리클라이너, 가죽 소파 등으로 유명한 '유엔디'의 팝업 스토어가 18일까지 열린다. 200·300만원 이상 구매 고객 시 원형 러그·쿠션을 받을 수 있으며 진열 상품에 한해 30-45% 금액 할인 혜택도 받을 수 있다.


5일부터 25일까지 강남점 9층 이벤트 홀에서는 150주년을 맞이한 시몬스의 특별한 팝업 매장도 만나볼 수 있다. 수면 패턴을 키오스크에 입력해 맞춤형 매트리스를 추천 받아볼 수 있으며 시몬스의 매트리스 생산 시스템을 VR로 체험할 수 있는 VR존도 특별하게 마련됐다.


신세계백화점 전점 까사미아 매장에서도 특별한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6월 11일까지 침대와 매트리스 세트, 식탁 세트 구매 시 각각 30%와 2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프리미엄 식기류에 관심이 많은 고객들을 위한 행사도 마련됐다. 5일부터 11일까지 신세계 강남점 9층 이벤트 홀에서는 명품 도자기 브랜드 ‘야드로 초대전’을 준비했다.


글로벌 도자기 기업 야드로는 이번 행사 기간 동안 다양한 ‘게스트’시리즈를 만나볼 수 있으며 매장에서 보지 못했던 야드로의 대작 60여점도 함께 감상할 수 있다.


박성주 신세계백화점 생활 팀장은 “최근 달라진 고객들의 라이프 스타일을 겨냥해 다양한 생활 장르 행사를 기획했다”며 “맞춤형 콘텐츠 기획에 힘쓰며 안전한 쇼핑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