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로나 쇼크'로 캐나다 1분기 성장률 -8.2%…2009년 이후 최악

최종수정 2020.05.30 12:53 기사입력 2020.05.30 12: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캐나다의 올해 1분기 경제성장률이 -8.2%를 기록, 2009년 금융위기 이래 최악인 것으로 나타났다.


29일(현지시간) 캐나다 통계청은 1분기 국내총생산(GNP) 증가율이 지난해 4분기보다 2.1%, 연율 환산 기준으로는 8.2% 감소했다고 밝혔다.

특히 3월 성장률은 -7.2%를 기록해 1961년 통계 작성 이후 월간 기준 최악의 실적을 나타냈다. 숙박·식품, 항공업, 문화·여가 부문에서 실적 악화가 두드러진 것으로 조사됐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