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中아닌 WHO와 관계 끊었다(종합2보)

최종수정 2020.05.30 07:20 기사입력 2020.05.30 07:20

댓글쓰기

홍콩 특별지위 박탈 절차 개시 밝혀
국무부 홍콩 여행권고도 수정 예고
무역협정 파기 등 中 상대 최악 조치는 없어
WHO와는 관계 단절 선언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우려됐던 결정적 한방은 없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처리 강행에 맞서 홍콩에 부여한 특별지위를 철폐하는 절차를 시작하고 세계보건기구(WHO)와의 관계도 끝내겠다고 선언했지만 우려됐던 미중 무역관계에 대한 극단적인 돌발 발언은 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홍콩보안법 제정 강행은 중국이 홍콩의 자치권을 보장하겠다는 약속을 어긴 것이라며 "홍콩이 더는 우리가 제공한 특별대우를 보장할 정도로 충분히 자치적이지 않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은 '일국양제' 원칙을 '일국일제'로 대체했다"고 비난하고 "따라서 나는 홍콩의 특별대우를 제공하는 정책적 면제 제거를 위한 절차를 시작하도록 행정부에 지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발표는 거의 예외 없이 홍콩과 맺고 있는 모든 범위의 협정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울러 홍콩에 대한 국무부의 여행권고를 개정할 것이라는 입장도 내놓았고 관세와 여행에서 홍콩에 제공한 우대를 폐지하는 조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은 홍콩의 자치권 침해에 직간접 연루된 중국과 홍콩의 당국자를 제재하는 데 필요한 조처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산업기술 탈취 문제를 지적한 뒤 "나는 오늘 우리나라의 중요한 대학 연구를 더 잘 담보하고 잠재적 안보위협인 중국으로부터 외국 국적자의 입국을 중지하기 위한 포고문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타임스는 이 조치가 미국 내 중국인 대학원 유학생을 추방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미국의 금융 시스템과 투자자보호를 위해 미국 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의 특별한 관행을 연구하도록 지시한 사실도 언급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중 무역협정 여부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난 1월 합의 시점과 생각이 달라졌다고 발언해 어렵게 합의에 이른 1단계 미중 무역 협정 파기 가능성이 우려됐었다.


대신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편들 들었다며 WHO에 화살을 돌리고 나섰다. 그는 WHO에 대해선 "개혁에 실패했기 때문에 우리는 오늘 WHO와 관계를 종료하고 지원금을 전세계 다른 곳으로 돌려 긴급한 공중보건 필요에 충당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그는 이어 "중국의 은폐로 세계적대유행병을 촉발했고, 중국 당국자들이 WHO 보고 의무를 무시하고 WHO가 세계를 잘못 인도하도록 압력을 가했다"고 주장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