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도보수 통합한 '미래통합당', 17일 공식 출범한다…약칭 '통합당'(종합)

최종수정 2020.02.14 15:07 기사입력 2020.02.14 15:0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중도보수 통합신당이 출범을 목전에 두고 있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미래를위한전진4.0(전진당)은 14일 수임기구 합동회의를 열고 통합신당 '미래통합당' 출범을 위한 최종 논의를 마무리지었다.


한국당에서는 심재철 원내대표와 송언석·김상훈 의원이, 새보수당에서는 오신환·지상욱 공동대표, 정병국 의원이, 전진당에서는 이종혁·양주상·이아람 최고위원이 참석했다.


오 공동대표는 이날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정당법상 절차를 모두 마쳤다"며 "수임기구를 통해 당명, 정강정책, 당헌, 당소재지 등을 모두 확정했다"고 말했다.


당명은 통합신당 준비위원회(통준위)에서 결정된 '미래통합당'으로 확정됐다. 약칭은 통합당으로 결정됐으며, 정강정책 역시 통준위에서 논의된 내용을 그대로 확정했다. 정강의 주요 내용에는 헌정질서와 미래가치를 지키고 청년들의 자유로운 정치참여를 위해 청년자치 영역을 확대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초대 지도부는 한국당의 지도부를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오 공동대표는 "채택된 당헌에 따라 초대 지도부를 선관위에 신고할 것"이라며 "당대표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 원내대표는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가 맡기로 했으며 김재원 정책위의장과 박완수 사무총장이 각각 정책위의장과 사무총장을 맡는다"고 말했다.

지도부는 한국당 최고위원회 8인을 기본으로 원희룡 제주지사와 이준석 새보수당 젊은정당비전위원장을 포함해 4명이 추가될 예정이다. 정식 출범일은 17일이다. 오 공동대표는 "모든 통합 결정은 끝났고, 절차적으로 선관위에 제출해서 등록증이 나온 날이 신당 출범일"이라며 "17일날 월요일 전체 통합 전진대회를 갖고 3당 세력이 모두 모여서 국민께 인사를 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심 원내대표는 "대한민국이 무너지는 것을 막고 좌파독재를 저지하기 위해 크고 작은 차이를 극복하고 마침내 통합했다"며 "문정권 폭정을 심판하려면 중도우파가 통합하라는 국민의 뜻을 받들어 문 정권을 심판하기 위해 새출발하자"고 말했다.


정 의원은 "지난해 추석 이후 뜻있는 사람들끼리 모여 논의가 됐는데 여기가 종착역이다. 그야말로 지난한 통합의 길을 걸어왔다"며 "많은 국민들이, 언론이 과연 통합되겠냐고 했지만 결국 우리 국민들의 명령을 받은 범중도보수세력은 오늘로 하나가 됐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날 수임기구 합동회의를 앞두고 시민사회단체 측이 지도부와 공관위 구성 등에 항의하며 사퇴의 뜻을 밝히기도 했다. 이와 관련, 정 의원은 "광화문의 많은 국민을 이끌어냈던 시민단체의 힘도 컸다"며 "그분들과 끝까지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