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주민 코로나 취약성 우려" 美국무, 인도적 원조 장려

최종수정 2020.02.14 13:10 기사입력 2020.02.14 13:10

댓글쓰기

北응답 여부는 미지수

북한 매체들은 12일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가 긴급채택한 결정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격리기간이 30일로 연장됐다고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연합뉴스>

북한 매체들은 12일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가 긴급채택한 결정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격리기간이 30일로 연장됐다고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연합뉴스>



미 국무부가 코로나19(COVID-19)와 관련, 북한 주민의 발병 취약성을 우려한다며 필요 시 신속한 지원이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 의사를 표명하며 북·미 비핵화 협상을 염두에 두고 대북제재 조치로 차질을 빚지 않도록 협력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이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13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미국은 코로나19 발병에 대한 북한 주민의 취약성을 매우 우려한다"고 말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이어 "우리는 북한에서 코로나19의 전파에 대응하고 억제하기 위해 미국과 국제적 원조, 보건기구의 노력을 지원하고 장려한다"며 "미국은 이 기구들의 지원에 관한 승인이 신속히 이뤄지도록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미국이 북한의 코로나19 문제에 공식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은 그동안 자국 내에 코로나19가 발병하지 않았다고 주장해 왔다. 세계보건기구(WHO)도 북한의 확진 사례를 보고받지 못했다는 입장이지만 북한 내 실제 상황이 어떤지는 알 수 없다는 주장이 커지고 있다.


미국이 이번 성명을 내놓은 것도 이례적이지만 그 시점도 묘하다. 국무부 성명은 국제적십자연맹이 북한의 코로나19 발병 방지를 위해 긴급 제재 해제를 요청한 뒤 나왔다. 적십자의 이런 요청에 대해 발병 방지와 검사에 필요한 구비물품 확보 등 인도적 지원이 미국 주도의 대북 제재로 인해 차질을 빚지 않도록 적극 협력하겠다는 뜻을 밝히며 화답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제재 해제를 위해서는 미국은 물론 유엔(UN)의 대북 제재에 대해서도 면제 조치가 필요하지만 결국은 미국의 의지가 가장 중요하다.


북·미 대화 교착 상태가 이어지며 미국은 북한에 대한 최대의 압박정책을 거두지 않고 있다. 이런 때 인도적 대북 의료 지원에 대한 의지를 드러낸 것은 북한과의 접촉을 확대해 북·미 대화의 밑바탕을 깔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일 수 있다.

우리 정부도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남북 방역협력을 고려하며 꽉 막힌 남북관계에 대한 해법을 찾으려 하고 있다.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은 14일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감염병 전파 차단 및 대응을 위한 남북 간 협력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관건은 북한의 응답 여부다. 코로나19가 창궐한 중국도 해외의 지원을 꺼리는 상황에서 심각한 상황이 발생하지 않는 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국과 한국 등 외부의 지원을 쉽게 허용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