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영미 "옷 속에 손 들어와…1987년 백기완 캠프서 성추행"

최종수정 2020.02.12 09:30 기사입력 2020.02.12 09:30

댓글쓰기

시집 '돼지들에게'에 나오는 대표적 '돼지'폭로
"문화예술계에서 권력 있고 한 자리 차지한 인사"
백기완 후보 캠프서 활동할 당시 많은 성추행 당해

최영미 시인이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동교동의 한 카페에서 '돼지들에게'개정증보판 발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최영미 시인이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동교동의 한 카페에서 '돼지들에게'개정증보판 발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시인 최영미가 오랫동안 논란이 된 시집 '돼지들에게'에 나오는 수많은 '돼지들' 중 시집을 내도록 계기를 제공한 대표적인 '돼지'가 누구였는지 폭로했다. 특히 최 시인은 1987년 당시 진보진영 단일 후보로 대통령 후보로 나섰던 백기완 씨 선거캠프에서 성폭력을 당했다고 말해 파장이 예상된다.


11일 서울 마포구 한 카페에서 시집 '돼지들에게'(이미출판사) 개정증보판 출간을 기념해 연 기자 간담회에서 최 씨는 "2005년, 그 전쯤에 어떤 문화예술계 사람을 만났다. 그가 시 '돼지들에게'의 모델"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 인물에 대해 "문화예술계에서 권력이 있고 한 자리를 차지한 인사", "승용차와 기사가 딸린 차를 타고 온 사람" 등으로 설명했다.


최 씨는 이 인사를 만난 시기에 대해서는 2004년께로 설명하며 "성희롱까지는 아니지만, 여성에 대한 편견이 담긴 말"을 듣고 매우 불쾌한 감정이 들었다"고 했다. 또 "이밖에 약간 더 자세한 설명이 있었으나 보도를 원치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를 만나고서 개운치 않은 기분이어서 며칠 동안 기분이 안 좋았다. 불러내고서 뭔가 기대하는 듯한, 나한테 진주를 기대하는 듯한…"이라며 "'돼지에게 진주를 주지 마라'는 성경 구절이 떠올랐다"고 말했다.

또 "그 사람은 이런 시를 쓰도록 동기를 제공한 사람이고, 첫 문장을 쓰게 한 사람"이라고도 했다.


최 씨는 또 1987년 대통령선거 기간 이른바 진보 단일후보였던 백기완 후보 캠프에서 활동할 당시 많은 성추행 사건이 있었다고도 폭로했다.


최영미 시인이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동교동의 한 카페에서 '돼지들에게'개정증보판 발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최영미 시인이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동교동의 한 카페에서 '돼지들에게'개정증보판 발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당시 상황에 대해 그는 "그때 당한 성추행 말도 못한다"면서 "선거철에 합숙하면서 24시간 일한다. 한 방에 스무명씩 겹쳐서 자는데, 굉장히 불쾌하게 옷 속에 손이 들어왔었다"고 말했다.


또 "나에게뿐만 아니라 그 단체 안에서 심각한 성폭력이 있었다"면서 "학생 출신 외에 노동자 출신 등 여러 종류의 사람들이 있었다. 그때 다 봤고, 회의를 느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런 성폭력을 '선배 언니'에게 상담했지만, 그 '언니'는 "네가 운동을 계속하려면 이것보다 더 심한 일도 참아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최 씨는 또 "한 대학에서 문학을 가르치는 어느 교수"와 술자리를 갖고 택시를 함께 탔을 때 자신을 "계속 만지고 더듬고 했던" 일도 있었다고 털어놨다.


최 씨는 최근 이상문학상 거부 사태에 대해서는 "뿌듯하다. 미투가 없었다면 그게 가능했을까"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문단이 정말 깨기 힘든 곳인데, 여성 작가들이 용기를 내서 문제를 제기했다는 건 굉장히 고무적이었다"고 밝혔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