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당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무급휴직 통보 즉각 중지해야"

최종수정 2020.01.29 11:35 기사입력 2020.01.29 11:3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주한미군 내 한국인 근로자에 대한 무급휴직 통보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29일 논평을 통해 즉각 중지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성원 한국당 대변인은 "한미간 방위비 분담금 협정 타결이 늦어지면서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들이 날벼락을 맞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고래 싸움에 새우등 터진 격"이라며 "피와 열정으로 함께한 혈맹이었던 한국과 미국의 관계가 이처럼 돈 몇 푼에 어그러질 사이였는지 뒤돌아보지 않을 수 없다. 한국과 미국 양국 정부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비극의 시작은 혈맹을 금전적 이득관계로 규정짓는 시각과 한미동맹을 북한과 중국과의 관계 개선의 걸림돌로 인식한 세력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진 때"라며 "문재인 정부 들어서는 한미 관계 점점 균열이 가기 시작했다. 북한의 핵과 미사일은 단 한발도 없어지지 않았다. 중국의 사드 협박도 멈추지 않았다. 그 사이 한국과 미국은 대북, 대중 정책에 이견을 보여 왔고, 급기야 주한 미국대사에 대한 정부차원의 불신까지 나타났다"며 비판했다.


그는 "한미 동맹은 아무리 어렵고 힘들어도 한미연합사 구호인 '함께 갑시다'(We go together) 그 자체라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 "지금까지 함께한 그 숭고한 정신을 이어나가기 위해서, 미국 정부는 한국인 근로자에 대한 무급휴직 통지를 즉각 중단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도 한국인 근로자들의 자긍심과 명예를 한 순간에 추락시킨 점에 대해서 국민께 진심으로 사죄하고, 단 한푼의 임금도 손해 보지 않도록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