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진' 종착지 버스 탄 고민정…총선 출마 재확인

최종수정 2020.01.21 19:07 기사입력 2020.01.21 19:0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이 21일 "내 손으로 정치를 바꿔보겠다던 국민들이 촛불로 대통령은 바꿨지만, 국회까지는 아직 아니었던 것"이라며 "이제 그 그림을 내 손으로 완성해 보려 한다"고 밝혔다. 총선 출마 의지를 우회적으로 피력한 것으로 풀이된다.


고 전 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심장이 가리키는 곳. 그곳이 내가 서야 할 곳이라면 당당히 맞서겠다"고 말했다.


그는 "완벽한 세상은 아니더라도 조금 더 완벽해지기 위해 정권교체에 뛰어들었고 그 바람은 현실이 되었다"며 "참모들에게는 호랑이 같지만 국민들 앞에선 한없이 자신을 낮추는 분이 대통령이 됐다. 그리고 난 그의 입이 되어 있었다"며 문 대통령과의 인연도 소개했다.


그는 특히 서두에 '721번 버스'를 언급하며 사실상 광진구(을) 출마를 시사했다. 721번 버스의 종착지는 광진구에 있다. 고 전 대변인은 "어느 일요일 출근길, 복잡한 마음을 다스려보려 721번 버스에 몸을 실었다. 출마해야 한다는 요구가 밀려들 때"라고 적었다.


그는 "나는 마음이 복잡할 때면 사람들이 많은 곳을 찾고는 한다. 각자의 이유로 일상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표정, 옷매무새, 걷는 모습들을 보면 생각이 정리되곤 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광진구을은 불출마를 선언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지역구다. 자유한국당에선 일찌감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나서 표밭 다지기에 들어간 상태다.


고 전 대변인은 또 "전세계가 주목했던 촛불혁명이 정쟁으로 그 의미가 희석되고 있었다"며 "완성된 줄로만 알았던 내 꿈은 아직 미완성이었던 것"이라며 이러한 결심을 한 배경도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단련된 내 안의 근육들은 또 다시 산을 넘으라 재촉한다. 그래서 더 단단해지라 한다"며 "지금까지 키워온 근육들이 너의 두 다리를 받칠 것이고, 가보지 않은 그 세상은 너에게 또다른 세상을 선사할 것이라고, 무엇보다 너로 인해 생긴 그 길이 누군가에게 한 줄기 빛이 되어줄 것이라고 말한다"고 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