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철민 "펜벤다졸 복용 후 몸 좋아져"…전문의 "항암 치료 효과"

최종수정 2020.01.18 14:37 기사입력 2020.01.18 14:37

댓글쓰기

TV조선 '탐사보도 세븐' 가수 김철민 / 사진=TV조선

TV조선 '탐사보도 세븐' 가수 김철민 / 사진=TV조선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폐암 말기로 투병하고 있는 코미디언 겸 가수 김철민이 개 구충제인 '펜벤다졸' 복용 후 자신의 건강 상태를 공개했다.


김철민은 17일 방송된 TV조선 '탐사보도 세븐'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그는 펜벤다졸 복용 전후를 비교한 컴퓨터단층촬영(CT) 결과를 공개했다.


이와 관련해 김철민은 "목소리도 돌아왔고 체력도 돌아왔다"며 "뛰지는 못해도 빨리 걸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본인이나 가족 또는 가까운 분이 암 말기 판정을 받는다면 과연 (펜벤다졸을) 안 먹을 것 같나"라며 "항암이 더 독하다. 항암하면서 더 좋은 게 나오면 그걸 바라볼 수 밖에 없다. 그래서 펜벤다졸을 먹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의 CT를 본 영상의학전문의는 "폐에 있는 폐암이 맨 처음보다 확실히 줄었다"면서도 "이같은 변화가 펜벤다졸 효과라고 단정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전문의는 "김철민은 항암치료를 함께 하고 있다"며 "일반 의사들은 항암 치료 작용으로 볼 것이고 그게 더 합리적"이라고 지적했다.


김철민은 지난해 8월 처음 펜벤다졸 복용 사실을 알렸다. 4개월여 뒤인 12월에는 검사서를 공개하며 펜벤다졸 복용 후 종양표지자수치가 200정도 낮아졌다는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