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4월 총선 앞두고 '설 연휴 선거사범' 단속 강화

최종수정 2020.01.17 08:54 기사입력 2020.01.17 08:54

댓글쓰기

지난해 12월부터 전국 2135명 규모 수사전담반 편성·가동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본청 전경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본청 전경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경찰이 오는 4월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설 명절 기간 선거사범 단속을 강화한다.


17일 경찰청은 주요업무보고를 통해 설날 연휴 기간 동안 불법 선거 운동을 하는 선거사범에 대한 단속 활동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명절기간 인사, 선물 등을 빙자한 각종 불법행위가 빈번할 것으로 보고 첩보수집 및 단속활동에 집중하겠다는 것이다.


경찰청은 이미 지난해 12월 16일부터 '제1단계 단속체제'를 가동해 전국 지방경찰청과 경찰서 등에 276개팀, 2135명 규모의 수사전담반을 편성해 선거사범을 단속 중에 있다.


설 연휴기간 선거사범 중점단속 대상은 ▲설 명절 인사·선물 명목의 금품·향응 제공 등 행위 ▲윷놀이 대회, 마을잔치 등 선거구민 행사에 음식물 제공 등 행위 ▲명절 인사를 빙자한 불법 현수막 게시, 인사장 발송 등 사전·불법 선거운동 행위 등이다.


경찰은 선거사범 관련 신고 접수 시 선거사범 수사전담반이 출동하고 동시에 선관위 통보하는 원칙을 준수하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사건진행 과정에서 특정후보를 편들거나 수사기밀을 유출하는 등 시비가 발행하지 않도록 중립 자세를 견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행정안전부와 경찰청은 설 연휴를 맞아 오는 18일부터 27일까지 열흘간 전국 548개 전통시장 주변 도로에서 2시간까지 주차를 허용한다. 명절을 앞두고 내수를 활성화하기 위한 조치다. 548개 시장 가운데 381곳은 지방자치단체와 경찰청이 시장상인회 의견과 도로 여건을 고려해 한시적으로 주변 도로 주차를 허용한다. 나머지 167개 시장은 연중 상시 주차가 허용되는 곳이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