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희상 "특정세력 국회 유린, 여야 심각성 깨달아야" (종합)

최종수정 2019.12.16 14:27 기사입력 2019.12.16 14:27

댓글쓰기

국회의장, 보수단체 국회 경내 진입 사태 우려…"총선 일정 고려해 조속한 시일 내 합의 이뤄져야"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부애리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16일 보수단체와 특정 정당 지지자들의 국회 경내 진입 사태와 관련해 "오늘 특정세력 지지자들이 국회를 유린했다"면서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될 일이 급기야 벌어졌다. 여야 정치인 모두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깨달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문 의장의 이러한 메시지를 전했다. 문 의장은 "집권 여당은 물론이고 제1야당을 비롯한 모든 정당들이 무거운 책임감으로 현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해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문 의장은 국회가 대화와 타협은 실종하고 극심한 대립을 이어가는 상황에 대해 우려를 감추지 않았다. 문 의장은 "한국 정치의 데모크라시는 온데 간데 없고 비토크라시만 난무하고 있다"면서 "거부와 반대만 일삼는 정치, 상대를 경쟁자나 라이벌이 아닌 에너미(적)로 여기는 극단의 정치만 이뤄지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 의장은 "지금껏 국회는 겪어보지 못한 최악의 상황만 연출하고 있다. 부끄럽고 부끄럽다. 매일같이 모욕적이고 참담한 심정으로 잠을 이룰 수가 없다"면서 "모두가 거리로 나와 광장에서의 대립이 일상화된다면 대의민주주의 기관인 국회는 존재의 의미를 잃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문 의장은 "정당이 국회를 버리는 것은 스스로 국회의 권위와 품위를 지키지 못하고 민주주의를 죽이는 길"이라며 "민생경제와 남북관계, 국제외교에서 어려움이 고조되고 있는 지금의 상황에 국회가 정신을 차리고 바로서야 할 절체 절명의 시기"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당원들과 우리공화당 지지자, 보수단체 회원들이 16일 선거법과 공수처법 처리를 반대하며 국회 본청을 시도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자유한국당 당원들과 우리공화당 지지자, 보수단체 회원들이 16일 선거법과 공수처법 처리를 반대하며 국회 본청을 시도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한편 한 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선거제 개편과 관련해 "(문 의장은) 총선 일정을 감안할 때 빠르게 합의를 이루는 게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밝히셨다"면서 "조속한 시일 내에 합의되길 촉구했다. 많은 내용의 함의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 대변인은 "의장님의 가장 중요한 스탠스는 이 상황에서도 여야가 협상의 끈을 놓지 말고 끝까지 합의를 하라는 것"이라며 "국회 안팎의 상황을 보고 나를 포함한 모든 여야 정치인들의 책임이다. 이걸을 타개하기 위해서 적극적으로 나서야 하고 더 이상 국민에게 부끄러운 모습을 보이지 말고 최소한 국민에 대한 예의를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