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항공업계 위기 속…대한항공, 6년만 희망퇴직 실시

최종수정 2019.12.11 18:19 기사입력 2019.12.11 18:00

댓글쓰기

항공업계 위기 속…대한항공, 6년만 희망퇴직 실시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대한항공 이 지난 2013년 이래 6년만에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한·일 갈등에 따른 일본노선 수요위축, 홍콩의 정정불안 등으로 항공업황이 급랭하고 있는 가운데 업계 1위인 대한항공 마저도 다운사이징에 돌입한 형국이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오는 23일까지 희망퇴직 신청을 접수한다. 대상은 만 50세 이상, 15년 이상 근속자로 운항승무원, 기술 및 연구직, 해외근무 직원 등 일부직종을 제외한 전(全) 직원이다.


희망퇴직 신청자들에겐 법적 퇴직금 및 최대 24개월분의 월급여가 추가 지급되며, 퇴직후 최대 4년간 자녀의 고등학교·대학교 학자금, 생수 등의 복리후생이 제공된다. 신청자들은 접수 후 심사과정을 거쳐 12월 말 희망퇴직을 실시하게 된다.


대한항공 한 관계자는 "이번 희망퇴직은 정년(60세)에 앞서 새로운 인생 설계를 준비하는 직원에게 보다 나은 조건으로 퇴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희망퇴직) 권고나 강제성은 전혀 없으며, 직원이 스스로 신청한 경우에 한해 실시한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이 희망퇴직을 실시한 것은 지난 2013년(110명) 이래 6년 만이다. 대한항공은 지난 3분기 국적항공사 중 유일하게 영업이익을 냈지만, 전년 대비론 이익규모가 70% 가량 감소하는 등 급격한 업황 냉각에 고심해 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