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동구 성수동 블루보틀과 함께 하는 커피 클래스 '인기'

최종수정 2019.12.08 08:19 기사입력 2019.12.08 08:19

댓글쓰기

성동구-블루보틀 상생협약 일환으로 4주간 지역주민 위한 커피클래스 운영...블루보틀 전문 바리스타의 생생한 강의와 실습, 신청 조기마감 등 주민들 인기 폭발

성동구 성수동 블루보틀과 함께 하는 커피 클래스 '인기'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직접 커피드립을 해보니 바리스타가 된 것 같아요. 5월부터 이 교육을 듣고 싶어 구청 홈페이지를 얼마나 들여다 봤는지 몰라요”


성수동에 위치한 세계적으로 유명한 커피전문점 ‘블루보틀’ 실습장이 커피에 대한 열정으로 가득한 수강생들의 열기로 뜨겁다.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지난 5월 블루보틀과 체결한 상생협약의 일환으로 지난 11월부터 4주간 성동구민을 대상으로 한 ‘성동구청과 함께하는 블루보틀 커피 클래스’를 운영했다.


최근 몇 년 사이 성동구 성수동이 소위 ‘핫플레이스’로 떠오르면서 세계적인 기업 블루보틀도 지난 5월 한국 진출 1호점을 이 곳에 개점했다.


이에 지역사회 일원으로서 성수동 지역의 상생발전에 관심을 두고 있었던 블루보틀 대표(브라이언 미한)는 성수동 지역의 발전을 위해 동참할 뜻을 밝히며 성동구와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지난 5월 2일 체결된 이 협약은 바리스타 교육을 통한 지역사회공헌 활동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 상호간 지역상생발전 프로그램 운영 연계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커피클래스는 지난 11월 14일을 시작으로 주 1회, 목요일마다 총 4회에 걸쳐 진행되었다. 선착순으로 진행된 사전접수는 8시간 만에 마감될 정도로 클래스 인기는 뜨거웠다. 회마다 8명 씩 총 32명이 참여하였으며 블루보틀의 시그니처 브루잉 방법인 ‘푸어오버’ 방식에 대한 교육을 중심으로 블루보틀 전문바리스타 현장감 있는 강의와 실습이 이루어졌다.


도구와 커피 재료비는 블루보틀측에서 제공했다.


교육에 참여한 주민은 “바리스타가 꿈인 저에겐 정말 좋은 기회였다. 블루보틀의 편안한 분위기와 바리스타가 들려주는 커피 이야기는 커피를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다. 계속 이런 기회가 주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성동구청과 함께하는 블루보틀 커피 클래스’ 에 참여한 주민들이 전문 바리스타 교육을 받고 있다.

‘성동구청과 함께하는 블루보틀 커피 클래스’ 에 참여한 주민들이 전문 바리스타 교육을 받고 있다.



블루보틀 관계자는 “블루보틀의 커피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커피에 대한 제대로된 인식과 이해가 확산됐으면 좋겠다. 앞으로도 지역주민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교육을 지속적으로 계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성동구와 블루보틀이 함께 추진하는 블루보틀의 사회공헌활동으로 지역사회에 활력을 불어넣고 지역주민들 간 소통과 이해의 폭을 넓힐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