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속보]文대통령 "부동산 문제, 자신있다고 장담…강력한 방안 강구"

최종수정 2019.11.19 21:42 기사입력 2019.11.19 21:12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속보[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부동산 문제는 우리 정부에서는 자신있다고 장담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마포구 MBC상암스튜디오에서 진행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 출연해 "정부는 여러 방안을 갖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현재 방법으로 (부동산 가격을) 잡지 못한다면 보다 강력한 여러 방안들을 계속 강구해서라도 반드시 부동산 가격을 잡겠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실소유자의 주택구입에는 어려움이 없도록 대출 등 검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역대 정부는 부동산을 '경기부양 수단'으로 활용해 왔다"며 "건설경기만큼 고용효과가 크고 단기간에 경기를 살리는 분야가 잘 없어서 경기가 어려울 때마다 건설경기를 살리려는 유혹을 받게 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설령 성장률에 어려움을 겪더라도 부동산을 경기부양 수단으로 사용하지 않겠다는 굳은 결의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전국적으로는 부동산 가격이 오히려 하락했을 정도로 안정화됐다"며 "특히 서민들의 전월세는 과거 '미친 전월세'란 이야기도 나왔던 것과 달리 우리 정부에서 안정됐다"고 평가했다. 다만 "서울 쪽의 고가주택, 고가 아파트를 중심으로 다시 부동산 가격이 상승하고 있어 정부가 강도 높게 합동조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