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특징주]남선알미늄, 장 초반 급락…이낙연 동생 사임

최종수정 2019.11.19 09:24 기사입력 2019.11.19 09: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남선알미늄이 장 시작과 동시에 하한가로 출발하는 등 장 초반 급락세를 보이고 있다.


1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남선알미늄은 오전 9시22분 현재 전 거래일 대비 27.3% 급락한 3830원에 거래됐다. 앞서 장 시작과 동시에 29.9%(1580원) 하락한 3700원으로 출발했으나 매수세가 유입되며 하한가에서는 벗어났다.


남선알미늄은 계열 관계인 SM그룹 삼환기업의 이계연 대표이사가 이낙연 총리의 친동생이라는 이유로 최근 1년 새 3배 넘게 폭등하는 등 주목을 받았다.


그러나 이 대표가 경영을 맡은 지 1년 반 만에 대표직을 사임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이날 하한가로 출발했다. 이 대표는 전날 모회사인 SM그룹의 우오현 회장에게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