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김계관 "美, 우리와 대화하려면 적대정책 철회해야"

최종수정 2019.11.18 18:13 기사입력 2019.11.18 18:13

댓글쓰기

트럼프 "곧 보자" 트윗에는 긍정적 반응
"새 정상회담 시사하는 의미로 해석했다"
다만 "시간끌지 말라"며 양보·결단 촉구

김계관 북한 외무성 고문

김계관 북한 외무성 고문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김계관 북한 외무성 고문이 18일 미국을 향해 "진정으로 우리와의 대화의 끈을 놓고 싶지 않다면 우리를 적으로 보는 적대시 정책부터 철회할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밝혔다.


김 고문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곧 보자(See you soon)'고 말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윗에 대해 "새로운 조미(북·미)수뇌회담을 시사하는 의미로 해석하였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17일(현지시간) 직접 올린 트윗에서 김 위원장을 향해 "당신은 빨리 행동해야 하며 합의를 이뤄야 한다"며 "곧 보자!"라고 적어 3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낳았다.


김 고문은 다만 미국이 여전히 실질적인 양보는 않은 채 시간끌기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지난해 6월부터 조미 사이에 세 차례의 수뇌 상봉과 회담들이 진행되었지만, 조미관계에서 별로 나아진 것은 없으며 지금도 미국은 조선반도 문제에서 그 무슨 진전이 있는 듯한 냄새만 피우며 저들에게 유리한 시간 벌이만을 추구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우리에게 무익한 그러한 회담에 더 이상 흥미를 가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김 고문은 "우리는 아무것도 돌려받지 못한 채 더 이상 미국 대통령에게 자랑할 거리를 주지 않을 것"이라면서 "이미 트럼프 대통령이 자기의 치적으로 자부하는 성과들에 해당한 값도 다시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