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정경심, 주식거래 때 쓴 IP 등 확보"…조국, 금명간 소환 가능성

최종수정 2019.11.13 18:09 기사입력 2019.11.13 18:09

댓글쓰기

조국, 비공개 소환 될 듯…지난달 윤석열 총장 공개소환 폐지
검찰 "공주대 활동증명서 4개 중 2개는 명백히 허위…재판서 설명할 것"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조국 전 법무부장관(54)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57·구속기소)가 주식 차명거래를 하면서 접속한 것으로 의심되는 컴퓨터IP(인터넷주소)를 검찰이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정 교수가 2017년 7월~올해 9월30일 타인의 계좌로 주식을 거래할 때 사용한 IP와 관련 문자메시지 내역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를 정 교수의 남동생, 단골 미용실 헤어디자이너, 페이스북 지인 등 3명 명의의 계좌 6개를 통해 이뤄진 790회의 거래를 정 교수가 했다는 물증으로 보고 있다.


정 교수는 조 전 장관이 2017년 5월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임명된 이후 공직자윤리법상 백지신탁의 의무, 직접투자 금지 조항을 피하기 위해 타인의 계좌를 이용해 주식·선물옵션·ETF(상장지수펀드) 등에 투자한 것으로 검찰은 판단했다.


검찰은 이에 정 교수에게 공직자윤리법 위반, 금융실명법 위반 혐의를 적용했다. 공직자윤리법은 고위공직자의 배우자 등 가족이 주식 등 직접투자를 못하도록 제한하고 있다. 고위공직자였던 조 전 장관도 이 혐의에 대한 조사를 피해가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나서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나서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검찰은 지난해 1월 정 교수가 상장사 WFM 주식 12만주를 6억원에 장외 매수한 당일 조 전 장관의 계좌에서 수천만원이 빠져나간 거래내역을 토대로 이 돈이 주식투자에 쓰였는지 수사하고 있다.

정 교수를 이달 11일 14개 혐의로 추가기소한 검찰은 조 전 장관의 소환일정도 조율하는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 장관의 소환은 이달 14일이나 15일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조 전 장관의 소환시간이나 일정에 대해 검찰은 확인해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공보와 관련한 사항이 최근 한 달 새 많이 바뀐 점을 참고해서 진행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앞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달 4일 공개소환을 전면 폐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법무부가 새로 마련한 ‘형사사건 공개금지 등에 관한 규정’ 역시 포토라인을 금지하고 있다.


한편 조 전 장관의 딸 조모(28)씨의 인턴활동에 문제가 없다고 결론을 내린 공주대자체조사 결과에 검찰이 반박했다. 검찰 관계자는 “공주대의 입장 발표 이후에도 관련자 다수에 대해 조사가 진행되었으며, 공주대가 발급한 활동증명서 4장 중 2장은 객관적으로 허위임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추가적으로 나머지 (활동증명서) 2부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증거나 진술 등을 통해 공판 과정에서 설명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