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콩, 시위 현장에 폭동 대응팀 투입…강경진압 예고

최종수정 2019.11.13 14:36 기사입력 2019.11.13 14:3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홍콩 정부가 시위 현장에 교도소 폭동 대응팀을 투입할 방침이다. 시위대를 향한 정부의 강경대응이 한층 고조될 태세다.


1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소식통을 인용해 홍콩 정부가 도시 치안 강화를 위한 특별팀 투입을 앞두고 있다고 보도했다. 교도소 폭동 대응팀에서 80명을 선발해 도시 곳곳에 배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교도소 폭동 대응팀 투입은 반정부 시위 진압에 한계에 도달한 경찰들을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경찰의 시위대를 향한 강경 진압이 더 고조될 가능성을 시사한다.


소식통은 "80명의 정예요원들은 교도소 폭동을 다루기 위해 훈련된 엘리트 요원들"이라며 "이들이 시위 진압에 앞장서지는 않겠지만 홍콩 경찰이 더 많은 진압 인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홍콩 정부청사를 비롯한 중요 시설에 이미 200여명의 엘리트 경찰이 배치돼 있는데, 시위가 격화하면서 이들도 시위 진압에 투입되는 경우가 잦아졌다"고 언급하며 교도소 폭동 대응팀 역시 시위가 격화할 경우 시위대 진압에 나설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한편 홍콩 정부는 오는 19일 신임 경찰청장에 강경파인 크리스 탕 경찰청 차장을 임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탕 차장은 지난 6월부터 시위 사태에 대응하는 '타이드 라이더' 작전을 이끌어 왔으며, 범죄 대응 등에 있어 '강철 주먹'과 같은 강경한 대응을 고집하는 강경파 인물이다.


홍콩 시위대들은 최근 시위 참여자가 경찰이 쏜 실탄에 맞아 중태에 빠지는 사건이 발생한 이후 시위 강도를 더 높이고 있다. 홍콩 시위대가 대중교통 운행 방해 운동에 나서면서 이날 오전 홍콩 시내 곳곳은 교통이 마비되는 혼잡한 상황이 벌어졌다.


홍콩 내 곳곳의 지하철 운행이 중단되거나 지연됐고 시위대가 습격한 지하철역 일부는 아예 폐쇄됐다. 홍콩섬과 카오룽 반도를 연결하는 5개 노선을 비롯해 70개 버스 노선도 운행을 중단됐다. 시위대와 경찰 간 무력충돌이 대학 교정 안으로까지 번지면서 홍콩 주요 대학가로 통하는 도로도 대부분 봉쇄됐다.


홍콩 중문대를 비롯해 홍콩대, 침례대 등 홍콩 내 주요 대학 주변에는 폭동 진압 경찰이 배치돼 학생들과의 충돌에 대비하고 있으며 대다수 초ㆍ중ㆍ고등학교, 대학은 임시 휴교령을 내렸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