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BNK금융 경영진 2억5천 활동비, 당국 제재…"지방은행 생존위기"라는데

최종수정 2019.11.13 10:55 기사입력 2019.11.13 10:55

댓글쓰기

BNK금융 경영진 2억5천 활동비, 당국 제재…"지방은행 생존위기"라는데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 BNK금융지주가 최고 2억5000만원의 경영진 활동수당을 신설하고도 업무추진비는 그대로 두는 과도한 경비 집행 등으로 금융당국의 제재를 받았다. BNK경남은행은 수십건의 지적을 받았는데, 특히 부실 징후 기업에도 제한 없이 대출을 해 준 것으로 나타났다. 지방은행의 실적이 악화되고 있으며, 당국에서는 "생존전략을 고민해야 할 때"라고 보는 상황이다.


13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BNK금융지주는 '경영진 보수체계 운영 합리화'를 비롯한 5건의 경영유의 제재를 받았다. 2017년 말 지주 회장, 등기이사 사장, 그 외 경영진에 대해 4800만~2억5000만원의 활동수당을 신설했으나, 유사한 성격의 기존 업무추진비는 조정치 않았다. 업무추진 성격의 경비가 과다했다는 지적이다.


대표이사의 경우 퇴직금 포함 고정지급액 비중이 45%에서 52.4%로 높아졌고, 경영진 보상 상당부분은 변동적이어야 한다는 내규에 어긋나게 된 것이다.


또 임원의 성과보수 지급 기준이 되는 재무제표가 오류 등으로 정정되거나, 임원의 업무상 불법행위, 당국 제재, 사회적 물의 야기 등으로 지주회사 평판이 저하되면 이를 반영해야 하는데 관련된 보수조정 기준도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BNK금융은 2011년 지방은행 최초의 지주회사로 출범했으며 부산은행과 경남은행 등 8개 계열사를 두고 있다. BNK경남은행의 경우 20건의 경영유의와 18건의 개선사항 지적을 받았다. 지주사와 마찬가지로 은행장, 상임감사위원, 업무집행책임자에게 지급하는 활동수당을 신설해놓고도 업무추진비는 소폭 삭감하거나 오히려 증액했다고 한다.

영업과 관련해서는 최근 3년간 연속 이자보상배율 1 미만 등 '이상 징후 기업'으로 분류해놓고도, 44개 업체에게 추가로 여신을 취급해 "별다른 제한 없이 부실 징후 기업에 추가 대출이 가능한 상황"이라는 진단이 내려졌다.


이준수 금융감독원 은행감독국장은 지난 5일 열린 금융연구원 주최 세미나에서 "지방은행이 3분기까지 ROE(자기자본이익률) 7%대로 떨어졌다. 내년엔 그것도 안될 것 같다"면서 "지역경기가 안 좋고 중소기업 대출이 많은 반면 가계대출이 없다보니 만기 기간이 짧고 하락 폭이 더 크다. 지방은행 생존전략에 대해 심각하게 고민해야 할 시기"라고 언급한 바 있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