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작구 ‘청렴도 자율적 내부통제 평가’ 서울시 1위

최종수정 2019.11.13 08:07 기사입력 2019.11.13 08:07

댓글쓰기

최고등급인 S등급 획득…직원 청렴 윤리활동 강화 등에서 우수한 평가 받아
- 2014년 관련 자치법규 제정하고 전 직원 청렴교육 이수, 4~5급 간부공무원 청렴도 평가

직원 대상 청렴-e 시스템 교육

직원 대상 청렴-e 시스템 교육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행정안전부 주관 '2019년 자율적 내부통제 평가'에서 최고등급 ‘S등급’에 선정, 서울시 1위를 차지했다.


자율적 내부통제는 청백-e시스템, 자기진단제도, 공직자 자기관리 시스템을 통해 업무 처리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오류나 비리를 사전에 예방하고 행정의 투명성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제도다.


행정안전부는 매년 전국 243개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자율적 내부통제 운영 평가’를 실시하고 있으며, 평가지표는 운영기반 조성, 제도운영, 활동실적 등이다.


2019년 심사결과, 구는 모든 지표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전국 상위 5% 이내에 해당하는 S등급을 획득, 우수기관에 선정됐다.


특히, 행정상 오류에 대한 사전 예방기능과 직원들의 청렴 윤리활동 강화 부분에서 우수한 점수를 받았다.

구는 2014년 관련 자치법규를 제정, 매년 추진계획을 수립해 청백-e시스템 상시 모니터링, 전 직원 대상 청렴교육 이수 및 업무 자가 진단 등 행정 오류나 비리에 대한 사전 예방기능을 강화해왔다.


또, 청렴한 조직 문화 확산을 위해 ▲4~5급 간부공무원 청렴도 평가 ▲1부서(동) 1청렴과제 추진 ▲청렴뉴스 게재 및 청렴주의보 발령 ▲주민대상 청렴문자 및 서한문 발송 등 22개 실천과제를 운영하고 있다.


유재천 감사담당관은 “이번 평가는 전 직원이 내부 통제제도의 정착을 위해 함께 참여하고 노력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부패 제로, 청렴도 향상’을 위해 내부통제 시스템과 청렴정책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구는 감사원주관 2019 자체감사활동 평가에서 사전예방적 감사, 주민생활과 밀접한 분야에 대한 감사 등을 통해 2년 연속 최고등급에 선정됐다.

주민 대상 청렴 캠페인

주민 대상 청렴 캠페인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