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용산구, 주민과 함께 만든 무단투기 경고판 3종 선봬

최종수정 2019.11.13 08:02 기사입력 2019.11.13 08:02

댓글쓰기

지난 8~9월 쓰레기 무단투기 예방 포스터 공모전 진행... 최우수상(1점), 우수상(2점), 장려상(3점) 등 6점 시상...최우수·우수작으로 경고판 제작, 16개 동 배포 예정

용산구, 주민과 함께 만든 무단투기 경고판 3종 선봬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유치원생으로 보이는 한 아이가 담벼락 옆에 버려진 쓰레기를 보고 코를 쥔 채 인상을 찌푸린다. 그림 위아래로는 '무단으로 버린 쓰레기 휘몰아치는 악취'란 표어를 썼다.


용산구 쓰레기 무단투기 예방 포스터 공모전 최우수상 수상작이다.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주민과 함께 만든 무단투기 경고판 3종을 선뵀다.


경고판에는 무단투기 적발 시 과태료 부과를 알리는 경고문구와 함께 주민이 직접 그린 그림을 넣었다. 작품명은 각각 ▲무단으로 버린 쓰레기 휘몰아치는 악취(중경고 문을주) ▲당신의 양심은 CCTV 촬영중(신용산초 정서윤) ▲이웃분들, 골목은 안녕하십니까?(디지텍고 박원영)다.


구는 이달 중 경고판 150개를 제작, 관할 16개 동에 배포한다.

구는 지난 8~9월 쓰레기 무단투기 예방 포스터 공모전을 시행한 바 있다. 접수된 작품은 74점. 구는 1·2차 심사를 거쳐 최우수상(1점), 우수상(2점), 장려상(3점) 등 작품 6점을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새 무단투기 경고판은 공모전 최우수·우수작을 활용한 것이다.


시상식은 지난 8일 치러졌다. 최우수상을 받은 중경고 문을주(여·17) 학생은 “평소 쓰레기 문제에 관심이 있었다”며 “내가 만든 작품이 무단투기 발생을 줄이는 데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구는 수상자 6명에게 상장(훈격 구청장)과 10만~30만원 상당 상품권을 지급했다.


포스터 공모전은 구 쓰레기 무단투기 예방 사업의 하나다.


이 외도 구는 ‘무단투기 상습지역 하나씩 지우기’, ‘무단투기 집중 단속기간 운영’, ‘사물인터넷(IoT) 스마트경고판 설치’ 등 다양한 사업을 올해 진행했다.

용산구, 주민과 함께 만든 무단투기 경고판 3종 선봬


구는 내년에도 포스터 공모전을 이어간다. 시상 인원을 6명에서 16명으로 확대, 주민 참여도를 높일 예정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공모전에 참여해 준 구민, 학생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깨끗한 동네를 만들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성원을 보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자원순환과(☎2199-7304)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