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고의 완성도를 위해"…'우아한 가' 마지막 회 '120분 특별 편성'

최종수정 2019.10.17 07:40 기사입력 2019.10.17 07:40

댓글쓰기

사진=MBN '우아한 가(家)' 방송 캡처

사진=MBN '우아한 가(家)'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김수완 인턴기자] 마지막 회까지 단 하루만을 남겨둔 '우아한 가(家)'가 120분 특별 편성을 한다.


'우아한 가(家)' 제작진은 17일 마지막 회 분량을 기본 방송분보다 두 배 가까이 늘려 '120분 편성'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완성도 높은 마지막회를 위해 과감한 결단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지난 회 방송에서는 모석희(임수향 분)와 허윤도(이장우 분)가 재벌과 검찰이 공조해 쳐 놓은 공금횡령의 덫을 가까스로 물리친 뒤 감격의 키스를 나눴다.


하지만 마지막 회를 앞두고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에서는 서로 거리를 둔 채 걷고 있는 두사람 모습이 담겨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임수향과 이장우와 멀리 떨어진 채 걷고 있는 장면이 담겼다. 이에 두 사람 사이에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제작사 삼화네트워크 측은 "임수향과 이장우가 고뇌와 눈물을 쏟아부은 끝에 그야말로 '최고의 장면'을 완성했다"며 "연기력이 절정에 오른 두 배우가 그려낼 절절한 명장면을 기대하셔도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수완 인턴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