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기업 새 자금줄 '신종자본증권'

최종수정 2019.10.16 11:52 기사입력 2019.10.16 11:52

댓글쓰기

신용 하락위기 SK E&S·대한항공 등
비교적 낮은 금리로 영구채 발행
이자비용 절감·재무개선에 적극 활용

대기업 새 자금줄 '신종자본증권'

[아시아경제 임정수 기자] 기업들이 부채비율 관리를 위해 잇따라 신종자본증권(영구채)을 발행해 주목된다. 3년 또는 5년 전 발행한 영구채 조기상환(콜옵션 행사) 시점이 돌아오면서 이를 차환하기 위한 용도 또는 대규모 투자로 악화된 재무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영구채를 선택하고 있다. 특히 시장금리 하락으로 금리 부담이 크게 줄어들어 영구채에 대한 기업들의 관심은 더욱 커지고 있다.


16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SK E&S와 대한항공, CJ대한통운 등의 기업들이 올 들어 시장금리 하락에 힘입어 상당히 낮은 금리 수준으로 자본을 확충하는 데 성공했다. 이들 기업은 신용등급 방어, 부채비율 관리가 필요한 곳들이다. 영구채는 채권의 일종이지만, 회계상 자본으로 인정받을 수 있어 부채비율 관리 등에 유리하다.


SK E&S는 지난주 영구채 3300억원어치를 3.30%의 금리로 발행했다. 이는 SK E&S가 발행한 영구채 중 역대 최저 금리 수준이다. 5년 전인 2014년 발행한 3억달러 규모의 외화(달러 표시) 영구채의 발행금리는 4.875%였다. 신규 조달한 자금으로 이를 차환하면 이자 비용이 1.575%포인트만큼 줄어든다. 연간 52억원의 이자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영구채 조기상환 시점까지 향후 5년 동안 총 260억원의 이자 비용을 아끼는 셈이 된다. 5년 전 발행한 외화 영구채를 조기상환하지 않으면 금리가 대폭 올라간다는 점을 고려하면 그 이상의 비용 절감 효과를 누리게 됐다.


영구채 발행이 가장 두드러진 기업은 대한항공이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6월에 5.40%의 금리로 2100억원, 11월에 같은 금리로 1600억원어치를 발행했다. 올해 들어서도 지난 5월 2000억원에 이어 지난달에는 1800억원어치를 발행했다. 1년5개월새 총 7500억원을 발행한 것이다. 발행금리는 계속 하락 추세를 보였다. 지난달 발행한 영구채의 경우 금리가 4.60%까지 떨어졌다. 대한항공이 자체 신용으로 발행한 영구채 중 금리 수준이 가장 낮다. 2005년에 자체 신용으로 영구채 발행을 타진할 당시 투자자들이 8~9%의 고금리를 제시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금리 부담이 절반 수준으로 줄어든 셈이다.


이마트도 신용도 악화에도 불구하고 금리 하락의 수혜를 톡톡히 입었다. 이마트는 투자를 늘리는데도 실적이 악화되면서 재무상태가 계속 나빠지는 추세다. 이에 따라 부채비율을 낮추고 신용등급 하락을 방어하기 위해 지난 4월 4000억원 규모의 영구채를 발행했다. 당시 발행한 영구채 금리는 4.925%다. 최근의 신용도 하락 추세를 고려하면 상당히 낮은 금리로 자본을 확충해 부채비율을 개선한 것으로 평가된다. 잇따른 인수합병(M&A) 등 투자 확대로 재무상황이 악화된 CJ대한통운도 지난 3월 4.20%의 금리로 3500억원 규모의 영구채를 발행했다. 롯데칠성음료, 신세계건설 등도 올들어 영구채를 발행해 부채비율을 낮췄다.

IB업계도 영구채 발행 영업을 강화하고 있다. 이마트를 포함한 신세계그룹과 미국 식품업체 쉬완스 인수로 재무 안정성이 저하된 CJ제일제당 등 CJ그룹 계열사들이 잠재적인 영구채 발행 후보로 꼽힌다. 업계 관계자는 "유상증자 등 신규 주식 발행을 통한 자본확충은 지분 희석 부담이 있다"면서 "저금리 상황이 장기화 되면서 기업들의 금리 부담이 상당히 낮아져 영구채 발행이 자본 확충에 효과적인 방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영구채 조기상환 시점까지 다른 방법으로 재무구조를 개선하지 못하면 향후에 재무적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문제를 안고 있다. 영구채의 경우 3년 또는 5년후에 조기상환하지 않으면 금리가 대폭 상승하는 스텝업(Step-up) 조항이 걸려 있다. 그때까지 실적이나 재무상황이 계속 악화되면 영구채 차환이 어려워지고 금리 부담이 대폭 상승한다. 현대상선은 2012년 발행한 영구채 2000억원어치를 조기에 상환하지 못해 9.84%라는 높은 금리 부담을 안기도 했다.


앞으로 영구채가 자본으로 인정받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는 점도 잠재적인 리스크다. 금융당국은 영구채를 회계상 부채로 분류해야 한다는 의견을 국제회계기준위원회(IASB)에 제출한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IASB가 영구채를 회계상 부채로 결론을 내면 기업들은 갑자기 부채비율이 상승하고 상대적으로 높은 금리 부담을 져야 하는 상황에 빠질 수 있다"면서 "영구채를 일시적인 재무개선의 징검다리로만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임정수 기자 agreme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