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라디오쇼' 하리수 "강아지 의류 사업 시작…10년 먹고 살 수 있어"

최종수정 2019.10.14 14:28 기사입력 2019.10.14 14:20

댓글쓰기

사진=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가수 겸 방송인 하리수가 전성기 시절 수입을 언급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14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코너 '직업의 섬세한 세계'에는 하리수가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하리수는 "2년 전 돌싱이 됐는데 모든 콘텐츠가 이혼에 초점이 맞춰졌다. 그래서 출연을 거절했다"면서 "박명수 오빠 이름 듣자마자 재미있게 놀다 와야겠다 생각하고 출연을 결심했다"고 라디오쇼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에 박명수가 "오늘 돌싱 이야기는 안 하겠다"며 "전성기 시절, 하루에 행사비로 1억 원 이상을 벌었다는 말이 있더라"고 질문했다.


하리수는 "진짜다. 정말 바빴다. 집에 들어가 있는 시간이 하루 30분에서 1시간이었다. 3일 동안 잠 한숨 못 잔 적도 있다"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그는 현재 수익에 대해 "지금도 수익이 높다. 행사도 다니고 클럽도 운영 중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하리수는 "이번에 강아지 의류 사업을 새로 시작했는데 앞으로 10년 먹고 살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