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 국제항공기구 이사국 7연임 도전…김현미 장관 파견

최종수정 2019.09.22 11:00 기사입력 2019.09.22 11:00

댓글쓰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국토교통부는 이달 24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캐나다 몬트리올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본부에서 열리는 40차 총회에 김현미 장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민관 대표단을 파견한다고 22일 밝혔다.


ICAO는 UN 산하의 전문기구로 국제민간항공의 발전을 위해 1947년 설립 후 현재 193개 회원국 활동 중이다. 우리나라는 1952년 가입했으며, 2001년부터 6회 연속 이사국으로 선임됐다.


ICAO 이사국은 3년마다 개최되는 총회에서의 투표를 통해 선출된 36개 회원국으로 구성되어 국제표준 및 주요 항공정책 방향 등을 설정하는 민간항공분야의 최고 의사결정 기관이다. 우리나라는 일본과 갈등을 겪고 있는 제주남단 항공회랑 이슈 등의 항공분쟁이 있는 만큼 이사국 지위가 국익을 위해 중요하다는 것이 국토부의 설명이다.


권용복 항공정책실장은 “ICAO 이사국 7연임은 국제 항공사회에서 한국의 위상을 제대로 확보하는데 있어 매우 중요하다”며 "내달 1일 선거 직전까지의 적극적인 지지교섭으로 우리나라가 7연임을 달성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