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경원 “조국은 범죄 혐의자…어떻게 사법개혁 이끌겠나”

최종수정 2019.08.25 16:46 기사입력 2019.08.25 16: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두고 “조국은 범죄 혐의자다. 수많은 위법과 편법 특권 논란을 받는 자가 어떻게 검찰 개혁 사법개혁을 이끌 수 있겠나”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 5차회의’에서 “위계에 의한 업무 방해 및 공무 집행 방해죄, 업무상 배임, 공직자 업무상 비밀 금지 의무 위반, 직권 남용, 개인정보법 위반, 부동산 실명제법 위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 위반, 국회방지법 위반, 뇌물수수죄, 조세포탈죄 등 혐의를 받는 죄목들이 넘쳐난다. 절도범이 금고지기 시켜달라는 뻔뻔함”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 후보자가 기부하겠다고 한 웅동학원과 관련해서는 “이미 100억원대 빚 덩어리, 채무덩어리가 된 사학이다. 그 빚을 국가가 책임지라는 것인가”라며 “그 와중에도 국민 세금을 빼먹을 생각을 하는 것인가. 국민 마음을 달래겠다며 내놓은 약속마저 ‘먹튀’”라고 꼬집었다.


사모펀드에 대해서도 “스스로 만든 거짓말의 덫에 걸렸다”며 “정상적인 사모펀드라면 투자금을 도중에 빼기 어려운데 조 후보자는 쉽게 공익법인 기부를 약속했다. 펀드 투자자가 죄다 일가족인 사실상 가족 예금통장인 만큼 무심결에 ‘조국 펀드’임을 고백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임명을 고집하는 것이야말로 검찰개혁이 아닌 검찰장악, 사법개혁이 아닌 사법농단의 유혹을 놓지 못하고 있음을 보여준다”며 “조국 아니면 안 된다는 것 그것은 사법개혁이 아니라 사법장악”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이 조 후보자에 대한 국민청문회를 제안한 것과 관련해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의 인사청문회를 거부하고 언론과 직접 청문회를 열겠다는 발상 자체가 얼마나 불순한지 모두 잘 알고 계실 것”이라며 “정말 청문회에서 모든 의혹을 해소할 자신이 있다면 3일 청문회를 즉각 수용해달라”고 덧붙였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