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몽골에 미세먼지 경각식 알린다'…인하대, 탄광도시 바가노르구서 봉사활동

최종수정 2019.08.17 14:00 기사입력 2019.08.17 14:00

댓글쓰기

봉사단체 '인하온' 18~24일 환경·보건교육 집중
대한항공 나무심기, 인하대병원 의료봉사 꾸준

인하대 해외봉사단 '인하온' 대원들이 발대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인하대]

인하대 해외봉사단 '인하온' 대원들이 발대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인하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하대학교가 몽골에서 봉사활동을 펼친다.


인하대는 해외봉사단 '인하온'이 발대식을 갖고 몽골 울란바타르시 바가노르구로 봉사활동을 떠났다고 17일 밝혔다.

바가노르구는 탄광 도시로 인하대와 깊은 인연이 있는 지역이다. 대한항공은 이곳에서 2004년부터 나무심기 봉사활동을 하며 지금까지 12만 5000여 그루를 심어 그 규모만도 44㏊에 이른다. 지난 5월 대한항공 임직원 120명 등 200여명이 참여해 단풍나무 5천 그루를 심었다.


인하대병원은 2009년부터 이곳 주민을 대상으로 의료봉사활동을 해오고 있다. 지난 6월 10~14일 12명이 봉사활동에 나서 주민 1000여명을 만났다.


이번에는 이곳에서 봉사활동을 처음 하는 학생들을 포함해 인하온 봉사단원 25명이 함께 한다. 국내 봉사활동 시간이 일정 수준 이상인 학생들과 경제 사정이 어려운 학생들이 선발됐다.

이들은 18일부터 25일까지 이곳 지역아동센터와 학교에 다니는 9~14살 학생들에게 한글을 가르치고 환경·보건교육, 교구 만들기, 체육활동 등을 진행한다.


특히 이번 활동에서는 미세먼지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는 데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바가노르구는 탄광촌인 탓에 대기 질이 좋지 않고 게르(천막형태의 몽골 전통 가옥)에 살고 있는 주민들은 실내 미세먼지에 노출돼 있다.


봉사단은 우선 탄광촌과 게르를 방문해 그곳 상황을 살핀다. 이어 현지 학생들에게 간단한 공기정화 키트를 활용해 실내 공기 정화 원리를 설명하는 등 실내외 미세먼지에 대한 다양한 인식 개선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손 씻기, 이 닦기와 같은 기본적인 위생 교육도 한다.


대한항공이 조성한 조림지도 찾아 나무에 물을 주는 관수 봉사활동에도 나선다.


송준혁(24, 해양과학과)인하온 단장은 "우리가 처음으로 현지 학생들을 만나는 만큼 대기오염 등 환경오염의 위험과 이를 줄이는 방법, 위생의 중요성 등을 한글과 몽골어를 통해서 제대로 알려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현아 '단발로 변신' [포토] 안소희 '시스루 패션'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