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케미칼, 2019년 2Q 영업익 3461억원…전년比 50.6% ↓

최종수정 2019.08.05 16:03 기사입력 2019.08.05 16:03

댓글쓰기

2019년 2분기 매출액 4조346억원…전년比 6.8% ↓


롯데케미칼, 2019년 2Q 영업익 3461억원…전년比 50.6% ↓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롯데케미칼 은 5일 2019년 2분기 실적발표(연결기준)를 통해 매출액 4조 346억원, 영업이익 3461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각각 6.8%, 50.6% 감소한 수준이다. 전분기 대비해서는 8.4%, 17.1% 증가했다.


당기 순이익은 2713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53.1% 감소, 전분기 대비 21.2% 증가했다.


사업부문별로는 롯데케미칼 올레핀부문이 역내 크래커 가동정지에 따른 공급과잉 완화와 전 분기에 발생한 일회성 비용 제거로 수익성이 개선됐다.


롯데케미칼 아로마틱 부문은 폴리에스터 성수기 진입으로 제품 수요는 개선됐으나 파라자일렌(PX) 등 원료 부문의 공급과잉 우려에 수익성이 일부 감소했다.

자회사인 롯데케미칼 타이탄은 수입 물량 유입으로 인한 주요 제품의 공급과잉, 무슬림 국가의 6월 연휴 영향으로 수익성이 하락했다.


롯데첨단소재는 ABS(아크릴로나이트릴부타디엔스티렌), PC(폴리카보네이트)등 컴파운드 제품 중심으로 수익성이 개선되면서 실적 상승을 이어나갔다.


롯데케미칼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는 미-중 무역분쟁, 국제유가 변화 등 대외적인 변동성이 증대되면서 제품 수요 회복 증가세가 둔화해 지난해 대비 수익성이 감소했다"며 "하반기에는 역내 신규설비 가동에 따른 공급증가로 인해 경쟁이 심화될 것으로 보이지만, 중국 경기부양책 효과의 가시화에 따른 수요 개선과 주요 제품의 성수기 진입으로 수익성이 증가할 것"으로 말했다.


이어 "올 상반기 준공한 미국 에탄크래커(ECC), 에틸렌글리콜(EG) 공장이 하반기에 본격 가동되며 수익성 개선에 기여할 것"이라며 "국내 투자를 진행중인 여수 PC, 울산 MeX 및 PIA 공장증설이 올해 말 완료돼 안정적인 원료공급 및 사업경쟁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