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 70%가 원했던 일본 여행, 경제보복 後 16%로 급감

최종수정 2019.08.05 15:00 기사입력 2019.08.05 15:00

댓글쓰기

국민 70%가 원했던 일본 여행, 경제보복 後 16%로 급감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일본의 경제보복 이전 국민의 70%에 달했던 일본 여행 의향자가 지금은 10%대로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는 YTN '노종면의 더뉴스' 의뢰로 지난 2일 우리 국민을 대상으로 일본여행 의향 유무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16.2%만이 '현재도 일본여행 의향이 있다'고 답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5일 밝혔다. '경제보복 이전에 일본여행을 생각해본 적이 있었느냐'는 물음엔 응답자의 69.4%가 '그렇다'고 답했다.


즉, 경제보복 이전 일본여행 의향자가 10명 중 7명에 달하는 대다수였지만 지금은 10명 중 2명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으로 급감한 것이다.


이는 일본여행에 대한 의향을 가졌던 국민들 중 80.8%의 대다수가 일본의 경제보복 이후 의향을 철회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경제보복 이후 일본여행 의향을 철회한 사람들은 진보층(의향 철회 95.2%)과 민주당 지지층(95.8%)에서 압도적인 다수인 90%를 넘었고 중도층(80.1%)에서도 80%를 상회했다. 반면 보수층(51.4%)과 한국당 지지층(58.1%)은 절반 수준인 50%대에 머물렀다.


경제보복에 상관없이 일본여행의 의향을 그대로 유지한 국민들은 19.2%로 나타났는데, 특히 보수층(의향 유지 48.6%)과 한국당 지지층(41.9%)에서 40%를 넘었다. 반면, 진보층(의향 유지 4.8%)과 민주당 지지층(4.2%)은 5% 미만의 극히 적은 수가 일본여행 의향을 그대로 유지했다. 중도층(19.9%) 역시 보수층이나 한국당 지지층의 절반이 되지 않는 20% 선이었다.

일본의 경제보복 이전 일본여행 의향자는 모든 지역, 연령, 이념성향, 정당지지층에서 최소 60%에 가깝거나 최대 80%에 근접하는 대다수였다. 경제보복 이후 일본여행 의향자는 보수층과 한국당 지지층을 제외한 모든 지역, 연령, 이념성향, 정당지지층에서 10명 중 1~2명에 불과했다. 보수층(36.4%)과 한국당 지지층(34.0%)은 10명 중 3~4명이었다.


이번 조사는 전국 19세 이상 성인 1만181명에게 접촉해 최종 502명이 응답을 완료, 4.9%의 응답률을 기록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