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당 "日경제보복, 경제정책 대전환으로 풀어야"

최종수정 2019.08.05 13:00 기사입력 2019.08.05 13:0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자유한국당이 5일 일본의 경제보복에 맞서고 있는 정부를 향해 경제정책 대전환과 체질 개선을 촉구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경기 시흥 한국금형기술교육원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근본적으로 경제 정책을 전환하지 않고는 밑빠진 독에 물붓기에 지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에서 추경을 신속히 집행하고 금융지원도 하고 내년부터 부품·소재 국산화에 1조원 이상 투입한다고 한다"며 "그렇지만 정부가 외교로도 못 풀고 대안도 못 내놓고 있으니 참 답답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최저임금 급등, 근로시간 확대 규제 강화 등 정부의 반(反)기업정책과 대기업 귀족노조 횡포로 피해를 입는 중소기업이 한둘이 아닌데 이런 근본적인 문제를 놔둔채 재정을 푼다고 기업이 살겠느냐"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일본에 맞서 우리 경제와 기업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경제 정책의 대전환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날 최고위회의에 참석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도 정부를 겨냥 "안보는 우리민족끼리, 경제는 자력갱생을 외치는 문재인 대통령의 신쇄국주의가 우리나라를 구한말로 돌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국익을 위해선 외교와 교류를 통한 상호이익의 바다로 나가야 한다"며 "기업인들이 원하는 것도 이러한 방향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투트랙 전략"이라며 "문 대통령이 결단을 내려 외교로 관계를 풀어야 한다. 문 대통령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나 외교적 노력을 통해 생산공장이 멈추지 않도록 해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경제체질 개선에 나서야 한다"며 "소득주도성장 반기업 포퓰리즘 정책을 폐기하는 것이 대전환 과제"라고 말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