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영선 "5년간 소재부품장비 스타트업 100개 육성"

최종수정 2019.08.05 10:17 기사입력 2019.08.05 10:17

댓글쓰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 관련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 브리핑에서 소재부품장비 기업 육성책을 발표하고 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 관련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 브리핑에서 소재부품장비 기업 육성책을 발표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소재·부품·장비 독립을 위해 일명 '소부장 100+100 프로젝트'를 추진하겠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 관련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소재부품장비의 독립은 대·중소기업의 분업적 협력으로 그 길을 마련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영선 장관은 최근 국회를 통과한 추가경정예산을 활용해 올해 내 강소기업 100개를 선정할 방침이다. 또 2020년부터 향후 5년간 소재부품장비 분야 스타트업 100개를 선정해 육성할 계획이다.


박 장관은 "소재부품장비 독립을 위해서는 중소벤처기업 육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은 자명한 사실이다. 아무리 좋은 기술이 있어도 결국 이를 생산할 기업이 없으면 그 기술은 사장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선정된 기업에는 연구개발(R&D), 기술이전, 성장자금을 집중지원해 빠른 시간 내에 강소기업으로 성장하도록 돕겠다"며 "또 소재부품장비 스타트업은 핵심기술을 바탕으로 대기업 및 중견기업의 수요에 대응해 국내 생태계를 풍부하게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날 경제관계장관회의는 일본 수출규제 대응 차원에서 열렸다. 박 장관은 "지난달 1일 3개 품목 수출규제 이후 일본이 단 한 건의 개별허가도 하지 않았지만, 아직 중소기업에까지 그 영향이 발생하지는 않고 있다"며 "그동안 중기부는 3개 품목의 국내 생산 가능성과 제3국으로부터의 수입선 변경을 타진해 왔다"고 설명했다. 또 "결국 이번 사태에 대한 최선의 해결책은 일본에 의존하던소재부품장비 핵심 품목의 독립"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협력을 강조했다. 그는 "대기업이 필요로 하고, 국내 중소기업에서 개발ㆍ생산이 가능하고, 중소기업 제품의 판로가 대기업으로부터 보장받을 수 있는 품목을 기업으로부터 직접 발굴하고 있다"며 "일명 '대중소 상생품목'은 현재까지 30개 내외로 파악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추경을 통해 '대중소 상생품목'에 R&D, 자금 등 1000억원을 집중투입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영선 "5년간 소재부품장비 스타트업 100개 육성"


특히 대기업의 지속적 구매를 통한 신뢰가 형성될 수 있도록 '대중소기업 상생협의회'를 설치할 방침이다.


박 장관은 "상생협의회는 6대 업종별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참여하며 품목선정부터 공동 R&D, 실증 테스트 등 다양한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된다"며 "소재부품장비 유망 중소벤처기업을 발굴하고 공장 신설시 환경ㆍ입지 규제를 정부에 건의하며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에 상정할 안건을 검토하는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모태펀드를 통해 대중소기업 상생기반의 '소재부품장비 전용 벤처펀드'도 조성할 계획이다. 박 장관은 "전용 펀드는 소재부품장비 R&D 추진기업과 핵심기술보유 기업 인수합병(M&A)에 집중투자할 것이다. 핵심기술이지만 범용성이 낮아 기술개발 수요가 적은 경우, R&D 성공 가능시 투입비용과 인센티브 지급을 조건으로 지원하는 '후불형 R&D 도입'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중기부는 지난 7월15일 전국 12개 지방중기청에 '일본수출규제 애로신고센터'를 설치해 현장과 긴밀히 소통해 오고 있다. 현장에서는 화이트리스트(안보상 수출심사 우대국) 배제시 개별허가 90일간 물량확보 애로 등으로 추가 자금수요가 발생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이에 추경예산을 활용해 경영안정자금 등 총 1조500억원의 자금을 신속히 집행할 계획이다.


박 장관은 "이번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우리가 해야 할 가장 중요한 것은 대한민국을 강하게 만드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중기부는 강한 중소기업, 강한 벤처기업, 강한 스타트업을 육성하는데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단결하고 최선을 다해 노력하면, 장벽은 더 나은 미래를 향한 문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