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준표 "문재인, 이순신 아닌 선조…'반일' 왜 하나"

최종수정 2019.08.05 16:27 기사입력 2019.08.05 08:05

댓글쓰기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학생 리더십 아카데미에 참석해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학생 리더십 아카데미에 참석해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4일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연일 이순신을 말하지만 내가 보기에는 선조 같은 행동을 한다"고 지적했다. 이는 일본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정부 대응을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같이 밝힌 뒤 "400년 전 임진왜란 때 언론도 없던 시절, 조선의 기층 백성들은 한양을 버리고 도망간 선조의 경복궁부터 불 지르고 항일 의병운동에 나섰다"고 말했다.


아베규탄시민행동 주최로 27일 저녁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역사왜곡, 경제침략, 평화위협 아베정권 규탄 2차 촛불문화제'에서 시민들이 경제보복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베규탄시민행동 주최로 27일 저녁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역사왜곡, 경제침략, 평화위협 아베정권 규탄 2차 촛불문화제'에서 시민들이 경제보복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홍 전 대표는 이어 최근 일본 아베 신조 총리를 규탄하는 촛불집회에 대해 "좌파정권 전위대들이 왜 광화문에서 반일 촛불을 들기 시작했는지 대다수 국민들은 모른다"며 "왜 반일을 해야 하는지 이유나 알고 나서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은 (문재인 정권이) 나라를 왜 국제적 고립과 혼란으로 몰고 가는지 알 길이 없다"며 "그런데도 문재인 정권은 반일을 외치고 축구 경기가 아닌 데도 일본을 이기자고 선동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전날(3일)에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작년에는 평화로 위장한 친북의 한해였다면 올해는 친일 청산을 내세워 반일 운동으로 날을 지새우고, 내년에는 방위비 인상의 부당함을 구실로 반미 자주화를 부르짖을지도 모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나라야 어찌 되던 말던 그들은 그렇다. 주사파 정권의 본질은 친일청산과 반미 자주화, 우리민족끼리라는 것을 국민들은 잊어버리고 산다"고 거듭 지적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