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피자헛 탄피자' 배달·대응 미흡…사과에도 누리꾼 냉담

최종수정 2019.08.01 15:17 기사입력 2019.08.01 14:26

댓글쓰기

한국 피자헛 측이 '탄 피자' 사건 대응 논란에 휩싸였다./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한국 피자헛 측이 '탄 피자' 사건 대응 논란에 휩싸였다./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윤경 기자] ‘탄 피자’ 대응 논란에 휩싸인 한국 피자헛이 공식사과했으나 때 늦은 수습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지난달 30일 한국피자헛은 공식 SNS를 통해 "지난 22일 한 가맹점 매장에서 '메가크런치 갓치킨' 제품에 대한 소비자 불만이 접수된 사실을 인지했다"라며 "해당 가맹점주와 논의해 환불 조치를 진행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모든 제품은 전 매장 동일한 레시피로 제조하며, 최상의 품질을 균일하게 제공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면서 “이번 일로 피자헛을 사랑해 주시는 고객님들께 실망을 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피자헛 측은 제품 제조과정 전반을 재점검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매장 교육을 실시하겠다고 전했다.


한국 피자헛 공식 사과문/사진=피자헛 공식 인스타그램 캡쳐

한국 피자헛 공식 사과문/사진=피자헛 공식 인스타그램 캡쳐

썝蹂몃낫湲 븘씠肄


하지만 피자헛의 사과에도 고객의 반응은 냉담했다. 주문자가 항의했을 당시엔 조치를 취하지 않고 논란이 커진 뒤에야 사과한 피자헛 측에 대해 진정성을 신뢰할 수 없다는 의견이다.

앞서 한 누리꾼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피자헛으로부터 탄 피자를 배달받아 항의했다는 게시물과 함께 피자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피자는 까맣게 타 있었다.


그러나 고객상담실 측에서 “만족스럽지 않은 제품 제공과 사과 미흡 서비스였다니 죄송하다”며 “(해당 가맹점에서) 탄 맛 제공에 대한 실물을 확인하고도 정상 제조라 하여 교환, 환불이 불가하다는 매장 대응에 도움을 드릴 수 없음을 이해 바란다”는 답변을 받았다.


이번 사건이 온라인상에 퍼지며 피자헛 측은 배달 8일여 만에 공식 사과문을 냈다.


해당 누리꾼이 올린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김윤경 기자 ykk022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