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조국, 일제 강제징용 판결 부정하면 친일파? 참으로 구차하다”

최종수정 2019.07.22 16:39 기사입력 2019.07.20 18:40

댓글쓰기

“견해가 다르면 갑자기 '친일파' 되는가”
“국수주의와 민족주의에 기댄 감정적 반발”
“국민들에 할 수 있는 게 선동밖에 없는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20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일제 강제징용 대법원 판결을 부정하면 친일파라 불러야 한다'고 한 것과 관련해 “견해가 다르면 갑자기 친일파가 되는가”라고 비판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참으로 구차하다”며 “논리가 안 되면 반일과 친일, 애국이니 이적이니 하는 낙인찍기로 공격하는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조 수석이 짚은 부분은 엄밀하게 따지면 시각에 따라 논쟁적 사안이 될 수 있다”면서도 “그러면 왜 우리 정부는 중재위도 거부하고 국제사법재판소도 거부하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법을 공부한 사람이 국가 간 조약과 국제법은 아예 모르는가”라며 “자기가 취하고 싶은 것만 취하고 전부인양 말하는가”라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한국이 논리로 왜 일본을 굴복시키지 못하는가, 한국이 그렇게 보잘 것 없는 존재인가”라며 “세계 11위 생산국에 세계 6위 수출국의 위상이 논리가 아니라 고작 국수주의와 민족주의에 기댄 감정적 반발이고 국민들에게는 100년 전 친일파 소환인가”라고 꼬집었다.

이 대변인은 “국민들에게 할 수 있는 게 의병, 죽창가, 이적(利敵) 선동밖에 없는가”라며 “현대 한일관계에서 어느 한 쪽이 수출 규제를 취했다고 조선 말기 죽창을 들자는 소리나 하고 있는 이가 정권 수뇌이자 청와대의 왕수석이라는 사실이 진정 역사의 퇴행이요 불행이고 수치”라고 말했다.


앞서 조 수석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1965년 이후 일관된 한국 정부의 입장과 2012년 및 2018년 대법원 판결을 부정, 비난, 왜곡, 매도하는 것은 정확히 일본 정부의 입장”이라며 “이런 주장을 하는 한국 사람을 마땅히 '친일파'라고 불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을 지배한 일본의 불법성을 인정하느냐가 모든 사안의 뿌리"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