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유시민 ‘日 경제보복’ 큰 불 아니다? 무책임하고 한가한 소리”

최종수정 2019.07.21 00:56 기사입력 2019.07.20 17:05

댓글쓰기

“말이 그때그때 다르고, 논리도 고무줄”
“중국 사드 보복 땐 흥분하며 정부 비판”
“자기 위치 따라 카멜레온처럼 말바꾸기

바른미래당 “유시민 ‘日 경제보복’ 큰 불 아니다? 무책임하고 한가한 소리”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20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당장 우리 집에 크게 불이 난 건 아니니까 여유를 갖자’고 한 것에 대해 “참 무책임하고 한가한 소리”라고 비판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당최 번지르르한 말이 그때그때 다르고, 논리도 고무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당장 집에 큰 불 난 것이 아니라는 유 이사장이 중국의 사드 보복 때는 그리 흥분하며 사드 배치한 정부를 비판했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국 보복과는 비교도 안 되는 몇 백배의 타격이 예상되는데, 같은 맥락에서 중국 사드 보복은 두둔하더니 일본은 왜 비판을 하느냐”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일본 비판 논리를 봐도 유 이사장이 언제부터 열렬한 자유무역 옹호자였는지 모르겠다”며 “한미 FTA도 찬성한다 했다가 반대한다고 했다가 또 찬성한다고 했다가 왔다갔다 자기 위치 따라 카멜레온처럼 말바꾸기를 했다”고 꼬집었다.

이 대변인은 “상대는 무역 규제를 무기로 자유무역의 신뢰를 무너트렸다면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은 ‘자연스럽고 합헌적인 일’이라는 것도 모순된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대중에게 영향력 있는 사람답게 '아베 편들려면 동경으로 이사 가라'는 식으로 편 가르지 말고 지식인다운 역할에 경각심을 좀 가져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