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영돈 PD "故 김영애에 사과…사과 시점 못 잡아"

최종수정 2019.07.12 10:12 기사입력 2019.07.12 09:35

댓글쓰기

이영돈 PD(좌)와 고 김영애(우)/사진=연합뉴스

이영돈 PD(좌)와 고 김영애(우)/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석환 인턴기자] 이영돈 PD가 지난 2017년 췌장암으로 세상을 떠난 배우 고(故) 김영애에게 뒤늦게 사과했다.


이 PD는 11일 중구 태평로 인근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몇 년 전 방송을 하다 일생일대의 큰일을 맞았다"라며 "2007년 (KBS 시사고발프로그램 '이영돈 PD의 소비자고발'을 통해) 김영애 씨가 사업한 황토팩에서 쇳가루가 검출됐다는 보도를 했던 일"이라고 언급했다.


이 PD는 "보도 이후 소송이 5년간 이어졌다. 고인이 받았던 고통을 느끼며 오랫동안 사과하고 싶었다. 나 역시 오랜 기간 괴로웠는데 사과할 시점을 잡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김영애 씨가 돌아가셨을 때 '너 문상 안 가냐'라는 댓글들도 봤다. 저도 가고 싶었지만 용기가 안 났다"며 "그런 얘기가 나올 때마다 언젠가는 사과해야 하는데 생각했는데 이렇게 늦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늦은 걸 알지만 김영애 씨께 사과하고 싶다. 하늘에서 편히 쉬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사과하면 편해질까 했지만 역시 아니다"라며 "내가 평생 지고 가야 할 짐이다. 김영애 씨는 꿈에도 한 번씩 나온다"라고 털어놨다.


앞서 이 PD는 지난 2007년 KBS 시사고발 프로그램 '이영돈PD의 소비자고발'을 통해 고인이 부회장으로 있던 화장품 브랜드의 황토팩에서 쇳가루가 검출됐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는 사실 확인을 거친 결과 오보였던 것으로 판명났다. 그러나 대법원은 2012년 이 PD가 관련 사실을 보도하는 과정에서 진실로 믿을 만한 타당한 이유가 있었다며 이 PD의 손을 들어줬다.





최석환 인턴기자 ccccsh01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