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언론, 韓전략물자 단속자료 정부 편들기 보도

최종수정 2019.07.11 17:57 기사입력 2019.07.11 17:57

댓글쓰기

日언론, 韓전략물자 단속자료 정부 편들기 보도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일본 언론들이 한국 정부가 이미 공개했던 전략물자 단속 자료를 새로 밝혀진 사실인 것처럼 보도하며 자국 경제보복 조치의 원인이 한국에 있다는 일본 정부의 입장을 적극 옹호하고 나섰다.


후지TV는 전날 지난 5월 이미 한국 언론에서 보도된 산업통상자원부의 전략물자 관리 관련 자료를 끄집어내며 "한국에서 무기로 전용 가능한 전략물자가 밀수출된 안건이 4년간 156건이나 된다"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4일 수출규제 조치를 취한 후 '한국이 북한에 위험 물질이 흘러드는데도 관리를 잘못하고 있다'는 식의 주장을 하고 있다.


극우 성향 산케이신문 계열의 후지TV가 지난 자료를 들며 이런 주장이 사실이라고 보도하는 모습이다.


한국 산업통상자원부는 이에 대해 적절하게 관리하고 적발해 행정처분하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미국의 적발 통계를 제시했다.

산케이신문은 11일 조간 1면 한가운데에 '한국 기업이 부정 수출'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싣고 2016년 1월부터 올해 3월까지의 적발 현황이라면서 자료를 공개하고 비슷한 보도를 했다.


극우 언론 이런 주장은 요미우리신문이나 아사히신문 등 다른 주요 일간지로도 퍼지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은 이날 석간에 '한국 위법수출 적발 156건…이란 등 北우호국에'라는 제목으로 후지TV와 산케이신문의 보도 내용을 묶어 보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한국 정부의 관리 체제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는 일본 정부의 주장을 그대로 옮겨 적었다.


자료는 이미 공개됐고, 한국 외 다른 나라도 적발을 하고 있다는 우리 정부의 반박은 전하지 않았다.


신문은 "수출관리 제도가 효과적이고 투명성을 갖고 운영되고 있다는 증거다"란 한국 산업통상자원부의 발표 내용만 간단히 언급했다.


아사히신문도 11일 석간에 '한국, 이란 등에 위법수출 적발'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1면에 싣고 비슷한 내용을 보도했다.


아사히신문은 한국 정부의 반박을 소개하지 않은 채 "한국의 수출 관리 실태를 보여주는 재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노가미 고타로(野上浩太郞) 관방부 부(副)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산케이신문 보도에 대해 "보도는 알고 있지만, 개별 사례에 답하는 것은 사안의 성질상 (일본 정부의 입장 발표를) 피하고 싶다"고 말했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