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2일부터 2학기 학자금 대출신청 접수 … 금리 연 2.2%로 동결

최종수정 2019.07.11 12:00 기사입력 2019.07.11 12:00

댓글쓰기

교육부-장학재단, 10월18일 오후 2시까지
대학 등록마감일 6주 전에는 신청해야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이 12일부터 2019학년도 2학기 학자금 대출 신청을 접수받는다고 11일 밝혔다.


학생들은 본인의 공인인증서를 사용해 한국장학재단 홈페이지(www.kosaf.go.kr)에서 10월18일 오후 2시까지, 생활비 대출 및 취업 후 상환 전환대출은 11월14일 오후 6시까지 신청하면 된다.


등록금 대출 실행은 10월18일 오후 5시까지, 생활비대출 및 취업 후 상환 전환대출 실행은 11월15일 오후 5시까지 가능하다.


올해 2학기 학자금 대출금리는 기준금리 동결과 시장금리 변동의 불확실성 등을 고려해 1학기와 동일한 2.20%로 동결했다고 교육부는 설명했다.


교육부는 학생·학부모들의 학자금대출 이자 부담 경감을 위해 2017년 2학기 학자금 대출금리를 0.25%포인트 인하(2.5%→2.25%)한 데 이어 2018년 1학기에도 0.05%포인트(2.25%→2.2%) 인하하는 등 저금리 기조를 유지해오고 있다.

이번 2학기 대출자까지는 일반상환 학자금대출 지연배상금률이 현행 7%(3개월 이하), 9%(3개월 초과)에서 일괄 6%로 인하해 대출상환 부담도 완화된다. 내년도 1학기 대출자부터는 지연배상금 부과체계를 시중은행과 같이 대출금리에 연체가산금리(2.5%)를 적용하는 방식으로 개편된다.


또 성적·이수학점 등이 대출 자격요건(평점 C이상·12학점 이상 이수)에 미달하지만 학자금 대출이 필요한 학생들을 위해 예외적으로 대출을 지원하는 '특별추천제도'의 경우, 기존에는 학생이 대학에 '특별추천 요청서'를 제출하면 대학이 추천해 예외적으로 대출을 허용하던 방식에서 앞으로는 학생이 재단에 직접 신청한 후 온라인 '맞춤형 교육'을 이수하면 대출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개선해 학생과 대학의 편의성을 높였다.


신입생이나 편입생 등 첫 학기 중간에 휴학 후 복학으로 성적이 산출되지 않는 재학생은 대학의 특별추천이 필요했으나, 앞으로는 특별추천 없이도 대출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 현재 미성년자 부모에게만 대출 정보를 통지하던 것을 성년자 부모까지 확대해 학생들이 학업수행 목적 외 대출이나 무분별한 대출을 하는 것을 예방하도록 했다.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은 학생들의 등록금 마련이 용이하도록 2학기 등록기간과 대출기간이 연계될 수 있도록 각 대학(원)에 안내했다.


또 대출을 위한 소득 구간 산정에 약 6주 정도가 걸리는 점을 고려해 학생들은 대학 등록 마감일로부터 적어도 6주 전에 대출을 신청해 달라고 당부했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장학재단 홈페이지와 고객상담센터(1599-2000)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전국 현장지원센터에서 대면 상담도 받을 수 있다.


12일부터 2학기 학자금 대출신청 접수 … 금리 연 2.2%로 동결

12일부터 2학기 학자금 대출신청 접수 … 금리 연 2.2%로 동결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