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멕시코 '토마토 전쟁' 끝날까

최종수정 2019.07.11 08:32 기사입력 2019.07.11 08:32

댓글쓰기

멕시코 경제장관 "윌버 로스 美상무장관과 통화"
"토마토 관세 중단 협의 중"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미국이 멕시코와 '토마토 전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멕시코 정부가 미국과의 관세 협상 가능성이 있다고 10일(현지시간) 언급했다.


이날 외신들에 따르면, 그라시엘라 마르케즈 경제부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윌버 로스 미 상무부 장관과 통화했다"며 "멕시코산 토마토에 대한 관세 부과를 중단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마르케즈 장관은 이어 트위터를 통해 "(미국과의) 대화는 열려 있고, 상호 이익이 되는 합의를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자세한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지난 5월 초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는 멕시코에서 수입되는 토마토에 17.5%의 관세를 부과했다. 미국이 지난 1996년 멕시코산 토마토에 대해 가격 하한을 준수하는 것을 조건으로 반덤핑 조사와 반덤핑 관세 부과를 일시 정지하기로 멕시코와 합의했지만, 양국이 이 합의를 더는 연장하지 않기로 한 데 따른 것이다.


양국은 타협점을 찾기 위해 협상을 이어갔으나 90일의 유예기간이 끝나도록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양국 간에 이전에도 몇 차례 '토마토 전쟁' 위기가 있었지만 1996년 맺은 반덤핑 조사 중단 합의를 세 차례 연장해 파국을 피했다. 가장 최근에는 2013년에 갱신됐다.

토마토는 맥주, 아보카도에 이어 멕시코의 세 번째 주요 농산물이다. 멕시코에서 토마토 농가와 연관된 일자리는 140만개에 달하고 있어 토마토 관세가 매겨진 후 불만이 커지고 있다. 미국 역시 토마토 가격이 오르면서 타격을 입은 것은 마찬가지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