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경두 "靑국가안보실도 北목선 관련자 징계 조치했다"

최종수정 2019.07.03 16:20 기사입력 2019.07.03 16:20

댓글쓰기

정경두 장관,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 출석
앞서 국방부, 합참의장 엄중경고…8군단장 보직해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 사건과 관련해 국방부뿐 아니라 청와대 국가안보실에서도 관련자 징계 조치가 있었다고 3일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예하 부대장들만 책임을 묻는 조치는 국민이 납득하지 못할 것'이라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설명했다.


정 장관은 "청와대 자체 조사 결과에 따라 (국가안보실 관계자를) 조치했다"며 "누구인지 적시만 안 했을뿐이지 거기에도 인사와 관련한 조치가 있었다"고 말했다.


앞서 국무조정실은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 사건에 대한 정부 합동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최병환 국무조정실 국무1차장은 합참의장과 지상작전사령관, 해군작전사령관에게 경계작전 태세 감독 소홀함에 대한 책임을 물어 엄중 경고조치했다고 밝혔다.

또 평시 해안경계태세 유지의 과실이 식별된 제8군단장을 보직 해임하고 통합방위태세 유지에 과오가 식별된 23사단장과 해군 1함대사령관을 징계위원회에 회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국가안보에 관한 대통령의 직무를 보좌하는 청와대 국가안보실에 대한 관련자 징계조치 여부는 설명하지 않았다.


김종대 정의당 의원은 "청와대는 위기관리의 꼭짓점에 있기 때문에 청와대에서도 징계 조치가 있었다는 답변은 위기관리 전체의 진상을 규명하는 데 매우 중요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한국당 백승주 의원은 "청와대 국가안보실의 사건에 대한 관여를 인정하는 것일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