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경화 "'日 보복 대응 앞으로 연구' 발언 적절하지 못했다"

최종수정 2019.07.03 16:05 기사입력 2019.07.03 16:0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백종민 선임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 '앞으로 연구해 보겠다'고 한 발언에 대해 적절지 못했다고 언급했다.


강 장관은 3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 "앞으로 상황진전에 따라 대책을 모색하기 위해 한 말이었지만 연구라는 표현은 적절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2일 열린 행사에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은 발언을 한 바 있다.


강 장관은 일본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우리 정부가 적절히 대응하지 못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일본의 조치에 대해 무대응한 것이 아니다. 외교부도 외무성외에 여러 채널로 동향 파악하고 있었다. 실현가능한 방안 다각도 검토했고 전문가가 의견청취했다"며 "앞으로 모든 옵션을 상황 진전 따라 고려해볼수있다"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공식적 입장 외에 외교 당국 차원에서 여러 구상에 대해 협의를 해온 채널을 유지하고 있다며 한일간 물밑 접촉이 있었음을 시사했다.


다만 일본이 아무런 통보 없이 이 같은 조치에 이르게 된데 아쉬움을 표했다. 강 장관은 "(일본 정부에) 자제를 요청하면서 보복 조치를 철회하도록 요구하고, 우리 측 제안을 심도 있게 검토하도록 촉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강 장관은 대법원의 배상 판결은 징용 피해자의 정신적 피해에 관한 것으로 한일 청구권협정과는 관련이 없으며 정부는 사법부의 판단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우리측의 대응에 대해서는 "다양한 검토를 하고 있지만 협상 전략상 밝힐 수는 없다"면서 "일본이 요구해온 중재위원회 구성도 고려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백종민 선임기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