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콜센터 상담사 67명, 정규직 전환

최종수정 2019.07.01 17:20 기사입력 2019.07.01 17: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경기도콜센터에서 근무하는 민간 위탁업체 소속 상담사 전원이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 1월 첫 업무로 도청 내 콜센터 상담사와 간담회를 갖고 정규직(공무직) 전환을 약속한 지 6개월 만이다.


이 지사는 1일 경기도 북부청사 상황실에서 박민희 경기도콜센터 상담사 대표와 '120 경기도콜센터 상담사 정규직 전환 합의문'에 서명했다. 전환 대상은 67명 전원이며 정년은 60세, 보수는 공무직 가 직군(일반직군)을 적용하기로 했다.

노사는 상담사 보수와 직결된 직군 결정을 놓고 이견을 보였지만 기존 공무직과의 형평성을 고려, 가 직군(일반직군)을 적용하고 심리치료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로 했다.


이 지사는 "불안정성을 극복하고 최소한의 안정성을 확보했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며 "여러분과 같은 입장의 사람들이 더 쉽고 안전하게 정규직 전환이 될 수 있도록 모범을 보여달라"고 당부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