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 고흥군 ‘향토문화재’ 지정 심의회 개최

최종수정 2019.07.01 15:33 기사입력 2019.07.01 15:33

댓글쓰기

전남 고흥군 ‘향토문화재’ 지정 심의회 개최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은호 기자] 전남 고흥군은 지난 6월 26일 군청 팔영산 홀에서 제1차 고흥군 ‘향토 문화재’ 지정 심의회를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고흥에서는 처음 있는 이번 심의회는 그동안 관리하지 못했던 향토문화유산을 향토 문화재로 지정해 보존 관리하기 위해 진행된 심의회이다. 총 10건을 심의해 흥양목장 감목관 철비 등 6건은 향토 문화재로 지정 가결됐으며, 2건은 보류, 2건은 부결됐다.

보류된 2건은 기초 학술조사 및 세부기준 마련 후 재심의하며, 부결 2건은 고흥지역 내 그 사례가 곳곳에 남아 있어 아직은 지정하기가 곤란하다는 의견이다.


향토 문화재로 지정의결 된 6건은 향토 문화재로서 가치가 충분하고, 특히 영오리 석조보살입상과 성산사 진영(4점)은 향토 문화재 지정 후 종합적인 학술조사와 정비가 진행되면 전라남도 지정문화재로 승격 신청을 진행해도 될 만큼 충분한 가치가 있다는 의견이 나오기도 했다.


고흥군 관계자는 “앞으로 향토문화유산이 방치되어 훼손되지 않도록 향토 문화재를 지속 발굴해 보존해 나갈 계획”이라 말했다.

한편, 고흥군은 문화재적 가치가 상당한데도 보호 관리되지 못하고 있는 향토문화유산의 보존 관리를 위해 민선 7기 들어 ‘고흥군 향토 문화재 보호 관리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문화재 관리에 소홀함이 없도록 노력하고 있다.




호남취재본부 김은호 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