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연예·스포츠

|

[현장]"취재진 인증샷에 농담까지" 톰 홀랜드X제이크 질렌할 '스파이더맨:파프롬홈' 역대급 내한(종합)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장]"취재진 인증샷에 농담까지" 톰 홀랜드X제이크 질렌할 '스파이더맨:파프롬홈' 역대급 내한(종합)

최종수정 2019.07.01 12:35 기사입력 2019.07.01 12:35

댓글쓰기

[이이슬 연예기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누구도 대체할 수 없다. 영화에서 그의 부재를 채우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물론 부담이 됐지만, 그에게 전화를 걸어 조언을 구하기도 했다.” (톰 홀랜드)


배우 톰 홀랜드와 제이크 질렌할이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개봉을 앞두고 한국에 왔다. 이들은 현장에 운집한 취재진을 카메라에 담는가 하면, 질문에 재치 있게 대답하며 유쾌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 그랜드블룸에서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내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톰 홀랜드, 제이크 질렌할이 참석했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엔드게임’ 이후 변화된 일상에서 벗어나 학교 친구들과 유럽 여행을 떠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정체불명의 조력자 미스테리오(제이크 질렌할)와 세상을 위협하는 새로운 빌런들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


2박 3일 일정으로 내한한 톰 홀랜드는 "참석해주셔서 감사드린다. 아름다운 한국이라는 나라에 세 번째 방문했다. 올 때마다 더 오래 머물고 싶어진다. '스파이더맨: 홈 커밍'으로 선을 보였을 때 많은 응원과 관람을 해주셨다. 이번 영화도 지난번처럼 많은 분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어벤져스' 이후 아이언 맨의 뒤를 이어 활약하는 것에 부담은 없냐고 묻자 톰 홀랜드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누구도 대체할 수 없다. 상징적인 연기를 해오셨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톰 홀랜드는 “이전에는 로버트와 함께하다가 이번에는 함께하지 못해서 그분의 빈자리를 느끼게 됐다. 영화에서 피터 파커가 아이언 맨의 부재를 채우기 위해 고군분투하는데, 당연히 부담됐다. 이제는 다정한 이웃의 스파이더맨이 아니라 스파이더맨으로 거듭나야 했다. 부담됐지만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에게 전화를 걸어 조언을 구하기도 했다. 무엇보다 제이크 질렌할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좋았다. 그를 존경하며 자랐는데 친구처럼 나온다고 해서 기대를 많이 했고, 잘 나온 거 같다”고 말했다.


톰 홀랜드와 제이크 질렌할은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으로 첫 연기 호흡을 맞춘다.


먼저 톰 홀랜드는 "좋았다. 워낙 제이크 질렌할의 팬이었기에 굉장히 기대를 많이 했다. 캐릭터들을 살펴보면 직장 동료 같은 느낌이 시나리오에서 있었다. 촬영장뿐 아니라 밖에서도 친하게 잘 지냈기에 친밀감이 영화에 자연스럽게 나왔다. 캐릭터들 간의 사이도 긴밀하게 느껴졌다. 연기 케미를 걱정할 게 없었으니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제이크 질렌할 역시 "톰 홀랜드는 굉장한 배우이자 겸손하고 사려 깊고 호기심이 넘치는 연기자였다. 호기심은 배우의 중요한 자질이라고 생각한다. 본인을 한계로 몰아붙이는 열정이 있는 분이라고 생각한다. 몸을 쓰는 장면에서도 굉장히 열정적으로 연기하는 모습에서 매료됐다. 젊은 연기자들이 열정이 다소 부족한 게 아닌가? 편견이 있기 마련인데 곁에서 본 톰 홀랜드는 집착할 정도로 연기에 굉장한 관심이 있었다. 좋은 관계였고, 앞으로도 같이 작업을 할 수 있길 바란다"고 애정을 보였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이 ‘어벤져스: 시빌 워’에 이어 ‘스파이더맨: 홈 커밍’으로 이어지는는 것에 대해 톰 홀랜드 “장점만 있다. 스파이더맨의 매력을 충분히 보여줄 기회가 있어서 좋았다”고 운을 뗐다.


톰 홀랜드는 “한 캐릭터가 다양한 영화에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는 점도 흥미롭다. 기획 과정에서는 많은 고민이 필요하겠지만 '캡틴 아메리카', '아이언맨' 등 다른 수퍼히어로와 교감을 충분히 이룰 수 있다는 점이 캐릭터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 팬들도 다양한 모습과 영화에서 스파이더맨을 보시는 게 훨씬 즐겁고 재밌는 경험이 될 거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톰 홀랜드는 "이 영화가 청소년들한테 전하고픈 메시지는 '자기 자신에게 자신감을 가져라'는 것이다. 피터 파커 역시 다른 사람의 모습을 따라 하기 보다 본연의 모습을 되찾을 때 잠재적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상황이 된다는 것을 보여준다. 각자 특별함을 자신감 가지고 표현해야 한다. 전 세계 청소년들이 공감하며 자신의 이야기가 영화에 나와 있다고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오는 2일 미국과 동시 개봉한다.


이이슬 연예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