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스피 상장사 여성직원 전체의 4분의 1꼴…등기임원은 3% 불과"

최종수정 2019.07.01 10:45 기사입력 2019.07.01 10:45

댓글쓰기

"코스피 상장사 여성직원 전체의 4분의 1꼴…등기임원은 3% 불과"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코스피 상장사의 여성 직원 비율이 네 명 중 한 명 꼴에 불과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등기임원은 100명 중 3명 꼴이다.


대신지배구조연구소는 1일 '코스피 상장기업의 여성 임직원 비중 분석' 보고서를 통해 여성 고용 정보를 환경·사회·지배구조(ESG)의 주요 요소로 계량화하는 등 실효성 높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코스피 상장사 여성직원 전체의 4분의 1꼴…등기임원은 3% 불과"



대신지배연이 코스피 상장기업 중 12월 결산법인 753사를 조사했더니 전체 직원 중 여성 직원 비율은 25.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상장사의 44.7%보다 낮은 수준이다.



"코스피 상장사 여성직원 전체의 4분의 1꼴…등기임원은 3% 불과"



자산규모가 2조원 넘는 회사의 전체 여성 채용비율은 23.3%로 평균보다 낮았다. 금융 부문은 43.6%였지만 비금융 부문이 23.9%에 불과했다.


여성 등기임원은 전체의 2.9%에 불과했다. 대신지배연은 이에 대해 "여성에 대한 기회 제공과 평가에 대한 의문이 든다"고 평가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100사로 범위를 좁히면 3.4%로 소폭 올라가지만 시총 하위 33% 기업의 여성 등기임원은 전체의 2.9%였다.


금융업은 그나마 3.1%를 기록했지만 광업 , 운수창고업 , 의료정밀업 33사는 여성 등기임원이 아예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코스피 상장사 여성직원 전체의 4분의 1꼴…등기임원은 3% 불과"



대신지배연은 미국 '2020 Women on Boards'의 조사를 인용해 여성 등기임원이 25% 이상인 기업의 자기자본이익률(ROE)이 그렇지 않은 기업보다 높다는 조사 결과가 있다고 강조했다.


대신지배연은 사회적으로 합의되지 않은 여성 할당제의 제도화는 또 다른 차별을 야기할 우려가 있다는 전제를 폈다.


그러면서 여성의 기업 내 역할을 대표적인 비재무적인 요소인 ESG의 주요 평가 요소로 계량화부터 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그래야 기업의 자율적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다는 논리다.


정성엽 대신지배연 본부장은 "여성 고용을 ESG 주요 평가 요소로 계량화해 기업의 자율적인 변화를 이끌어 내고, 투자자들이 책임투자 의사결정 과정에서 이를 적극 고려하도록 유도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코스피 상장사 여성직원 전체의 4분의 1꼴…등기임원은 3% 불과"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