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증권

|

에이치엘비 자회사 LSKB "'리보세라닙'+'캄렐리주맙' 진행성 간세포암 글로벌임상 3상 첫환자 등록"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에이치엘비 자회사 LSKB "'리보세라닙'+'캄렐리주맙' 진행성 간세포암 글로벌임상 3상 첫환자 등록"

최종수정 2019.07.01 10:16 기사입력 2019.07.01 10:16

댓글쓰기

이미지캡처=LSK바이오파마(LSKB) 홈페이지

이미지캡처=LSK바이오파마(LSKB) 홈페이지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에이치엘비 의 자회사 LSK바이오파마(LSKB)는 리보세라닙의 중국 판권을 보유한 항서제약간 공동 연구 개발 계약을 통해 진행되는 진행성 간세포암 타겟의 임상 3상 첫 환자 등록을 마쳤다고 1일 밝혔다.


두 회사는 이번 임상시험을 통해 1차 치료제를 목표로 진행성 간세포암(Advanced Hepatocellular Carcinoma) 환자에서 리보세라닙과 캄렐리주맙 병용투약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평가할 계획이다.

스티브 노튼(Steve Norton) LSKB 신약개발 부사장은 "우리는 면역 요법과 리보세라닙 병용의 잠재적 시너지 효과 연구와 함께 HCC 환자에게 간암 1차약으로서의 이점을 입증할 수 있게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에이치엘비 측에 따르면 중국에서 이미 아파티닙을 위암치료제로 승인 받았던 항서제약은 현재 중국에서 진행성 간세포암을 대상으로 두 제제간 병용효능을 확인하기 위한 오픈라벨 다기관 임상 2상 시험을(NCT03463876) 하고 있다.


에이치엘비 측은 항서제약이 이미 수행한 중국인 대상 임상 1상 시험 결과 14명의 진행성 간세포암 환자에서 각각 50.0%, 85.7%의 객관적반응률(ORR)과 질병조절율(DCR)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런 결과는 지난해 미국암학회 (ASCO 2018)에서 공개됐었다. 중국에서 비소세포폐암(NSCLC), 소세포폐암 (SCLC), 위암 (GC) 등 다양한 적응증을 대상으로 두 제제간의 병용효능을 확인도 하고 있다.


에이치엘비 측은 이번 공동 연구 개발은 기존 여러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리보세라닙과 캄렐리주맙의 병용요법이 면역체계를 향상, 항암 효과를 높인다는 임상적인 가설에 기초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회사 측은 리보세라닙이 암세포 주변의 신생혈관생성의 억제라는 기존 확인된 효능은 물론 암세포 주변 비정상적인 혈관 및 종양억제면역 환경도 정상화시켜 캄렐리주맙의 항암(Anti-tumor activity) 기능을 강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