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신환 “국회 정상화, 北 목선 사건 등 국정조사 일정 추가로 합의돼야”

최종수정 2019.07.01 09:40 기사입력 2019.07.01 09:40

댓글쓰기

日, 수출 규제에 대해 “졸렬한 경제보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일 국회 정상화와 관련해 “바른미래당은 지난 교섭단체 원내대표간 합의문에 명시된 일정이 지켜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다만 북한 목선 귀순 은폐 조작 사건과 교과서 무단 수정 사건 등에 대한 국정조사 일정이 추가로 합의돼야 한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경제원탁토론회 일정과 의제 또한 조속히 확정해야 한다”며 “민생법안과 추경안 처리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국정조사를 포함한 의사일정 조정에 나서줄 것을 더불어민주당에 요청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는 “조속한 시일 내에 예결위를 구성하고 추경안 심의에 들어갈 수 있도록 예결위원장 선출을 서둘러달라”며 “예결위원장 선출까지 마치면 국회는 완전 정상화의 길로 들어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추경안을 둘러싼 공방은 심의 과정에서 하는 게 바른 선택”이라고 덧붙였다.


오 원내대표는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일부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출을 규제할 것이라는 보도와 관련해 “한일우호관계를 해치는 졸렬한 경제보복으로 결코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며 “강제 징용 피해자 문제를 덮고 가려는 일본 정부의 태도가 애당초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를 향해 “일본 정부의 이번 조치는 충분히 예견 가능한 것임에도 정부는 그동안 어떠한 예방조치 하지 않았다”며 “한일관계에 있어서만큼은 사실상 외교가 실종된 것”이라고 꼬집었다.


오 원내대표는 “이번 사태로 인해 우리 기업들이 입게 될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대응책 마련에 만전을 기해주길 바란다”며 “아울러 일본이 단기간내에 경제보복 조치를 중단할 수 있도록 이번에야말로 외교력 발휘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