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생산직 직종별 일급 9만4631원, 전년비 8.6% 증가

최종수정 2019.06.30 12:00 기사입력 2019.06.30 12:00

댓글쓰기

<중소제조업 생산직 근로자 직종별노임 상·하위 10개 직종>

<중소제조업 생산직 근로자 직종별노임 상·하위 10개 직종>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중소제조업 생산직 근로자 직종별노임 일급이 전년 대비 8.6% 증가했다. 가장 높은 임금의 직종은 전기기사로 조사됐다.


30일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2019년도 상반기 중소제조업 직종별 임금조사 결과, 3월 중 생산직 근로자 전체 조사직종 129개의 평균 조사노임 일급은 9만4631원으로 나타났다.


전년 상반기(2018년 3월)의 8만7177원에 비해 8.6% 증가했다. 전년 하반기(2018년 9월)의 8만8503원 보다는 6.9%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하반기부터 정부 및 공공기관 등과 입찰하는 중소기업은 각 직종단가의 상승률 만큼 입찰가의 상승을 제고할 수 있다.


이번 조사는 국가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시 제조원가계산의 기준이 되는 노무비 산정의 기초자료 제공을 위해 마련됐다. 2019년 3월을 기준으로 지난 4~5월에 걸쳐 중소제조업 1300개 업체(매출액 30억원 이상)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특히 단순노무종사원은 전년 보다 8.6%(2018년 9월 대비 8.3%), 작업반장은 7.3%(2018년 9월 대비 6.3%) 각각 증가했다. 가장 높은 임금의 직종은 전기기사(12만3617원), 가장 임금이 낮은 직종은 신선기조작원(7만2310원)으로 조사됐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이번에 발표된 조사노임 일급은 다음 달 1일부터 적용된다"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